신아속보
태안지역공동체, 라오스 보조댐 사고 피해 극복 동참
태안지역공동체, 라오스 보조댐 사고 피해 극복 동참
  • 이영채 기자
  • 승인 2018.08.24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대피소에서 샤워시설을 설치하고 있는 한국서부발전 노사합동 구호봉사대(사진=서부발전)
임시대피소에서 샤워시설을 설치하고 있는 한국서부발전 노사합동 구호봉사대(사진=서부발전)

충남 태안지역공동체가 라오스 세남노이 보조댐 사고 피해 극복에 힘을 보태고 나섰다.

라오스 피해주민을 돕기 위해 일주일 간격으로 파견되고 있는 한국서부발전 ‘노사합동 구호봉사대’는 태안소성로타리클럽이 23일부터 본격적인 구호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라오스 현지에서 서부발전 노사합동 구호봉사대는 이재민들의 임시대피소 중 하나인 아타푸 시 찬타고등학교를 방문해 구호물품을 전달하고 태안소성로타리클럽도 5백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마련해 힘을 보탰다.

이들은 또한 피해지역과 보다 가깝고 더 많은 이재민들이 모여 있는 세남사이 지역으로 들어가 대피소 내외의 청소 및 쓰레기 수거 작업, 방역작업, 통행로 설치 등 본격적인 구호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로타리클럽 회원으로 구호활동에 참여한 태안군 장애인체육회 강은환 상임부회장은 “직접 와보니 보다 많은 구호의 손길이 필요함을 느꼈다.”면서, “이재민들을 위해 작은 힘이나마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부발전 박대성 상임감사위원은 태안소성로타리클럽의 인도적 지원에 감사를 표하고, “서부발전은 지역공동체의 일원으로서 태안 유류피해사고 극복에 동참한 경험을 갖고 있다.”면서, “이번 사고도 슬기롭게 극복될 수 있도록 작은 밑거름이라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서부발전 노사합동 구호봉사대와 태안소성로타리클럽 회원들(사진=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 노사합동 구호봉사대와 태안소성로타리클럽 회원들.(사진=서부발전)

[신아일보] 태안/이영채 기자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