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힘 빠진 태풍 '솔릭' 한반도 완전히 빠져나갔다
힘 빠진 태풍 '솔릭' 한반도 완전히 빠져나갔다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08.24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륙엔 태풍경보→주의보로 하향… 예상강수량도 축소
태풍 '솔릭' 이동 경로 (사진=기상청)
태풍 '솔릭' 이동 경로 (사진=기상청)

한반도를 바짝 긴장하게 만든 제19호 태풍 '솔릭'이 24일 오전 11시를 전후해 동해로 빠져나갔다.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이날 오전 9시 강릉 남서쪽 40㎞ 부근 육상을 거쳐 오전 10시 현재 강릉 남서쪽 20㎞ 부근 육상에 있다가 동해로 빠져나갔다.

전날까지 강한 중형급이던 '솔릭'은 내륙을 거치면서 마찰을 겪은 탓에 약한 소형급으로 작아진 상태다.

강풍 반경은 120㎞이고 중심기압은 985hPa(헥토파스칼)이다.

솔릭의 위력이 약화되면서 이날 오전 7시30분 육상에 내려졌던 태풍경보가 태풍주의보로 햐향 조정됐다.

현재 태풍경보가 유지되고 있는 곳은 남해동부먼바다, 남해동부앞바다(경남서부남해앞바다), 동해남부먼바다 등 총 3곳 뿐이다.

서울과 경기도, 세종, 울릉도·독도, 울산,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인천, 경상남도, 경상북도, 전라남도, 충청북도, 충청남도, 강원도, 전라북도, 남해동부앞바다(거제동부 앞바다·경남중부 남해앞바다·부산앞바다), 동해중부전해상, 동해남부앞바다 등에는 여전히 태풍 주의보가 발효돼 주의가 당부되고 있다.

태풍의 힘이 약화되면서 예상 강수량도 축소 발표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경기·강원영서 20~60㎜, 충청·경북북부 10~40㎜다. 다만 강원영동 지역에는 100~200㎜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고, 일부 지역에는 300㎜가 넘는 폭우도 예상된다.

솔릭은 25일 오전 9시께 일본 삿포로 부근 해상에서 소멸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태풍의 중심이 육지에서 바다로 빠져나가는 상황"이라며 "오전 11시 정도에는 동해로 완전히 이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오전 11시 이후에도 강원도 일부 영동 지역에는 강풍이 불 수 있다"며 오후는 돼야 완전히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신아일보] 박정원 기자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