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태풍 '솔릭' 오전 9시께 서울 최근접… "소형급으로 약화"
태풍 '솔릭' 오전 9시께 서울 최근접… "소형급으로 약화"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8.24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지 마찰 겪으며 크기·세력↓… 피해 다소 줄어들 듯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우리나라 내륙을 지나고 있는 2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상황실에서 직원들이 대책 및 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우리나라 내륙을 지나고 있는 2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상황실에서 직원들이 대책 및 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반도에 상륙한 제19호 태풍 '솔릭'의 위세가 한결 약화하면서 수도권의 피해는 다소 줄어들 전망이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이날 오전 7시께 옥천·영동·보은 등 충북 남부 지역을 통과해 경기 북부로 향하고 있다.

당초 예측했던 진로와 달리 동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서울과 수도권을 정면으로 관통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솔릭'은 오전 8시께 경북 문경·예천 주변을 지나 오전 9시께 충북 단양, 오전 10시께 강원 영월·정선, 오전 11시께 강원 강릉·동해 부근을 통과해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서울과는 이날 오전 9시께 가장 가까워질 전망이다. 이때 태풍은 충북 단양부근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의 거리는 약 140㎞다. 

솔릭은 내륙을 거치면서 마찰을 겪은 탓에 크기와 세력이 많이 줄었다.

전날까지 강한 중형급었던 솔릭은 현재 약한 소형급으로 세력이 약해지고, 크기도 줄어들었다.

세력이 줄어들었다고 하나 여전히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솔릭의 강풍 반경은 210km으로, 서쪽 150km는 강풍의 예외 반경이다.

태풍의 영향권 내 최대 풍속은 초속 22m(시속 79㎞)다. 이는 간판이 떨어지고 기왓장이 날아가며 신호등이나 가로수가 쓰러질 수도 있는 수준이다.
  
특히 이날 낮까지는 중부지방와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최대 순간 풍속 초속 25m 내외의 강한 바람이 불기 때문에 입간판 날림, 가로수·전신주 파손 등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폭우도 이어진다. 태풍에 동반된 많은 양의 수증기와 함께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강원영동 지역에는 시간당 50mm, 최대 30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전남·경남서부·북한에 100~250㎜(많은 곳 강원영동·전남해안 300㎜ 이상, 지리산부근 400㎜ 이상), 중부·전북·경북·울릉도·독도에 50~100㎜(많은 곳 150㎜ 이상, 경북북동산지 200㎜ 이상), 경남동부·제주도·서해5도에 30~80㎜ 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소형급으로 약해지며 비나 바람은 줄어들었지만, 태풍이 동해로 빠져나간 뒤 영동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릴 수 있으니 방심해서는 안 된다"며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태풍 '솔릭'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태풍 '솔릭'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