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태풍 '솔릭', 목포 인근서 북진 중…내일 오후 1시까지 한반도 관통
태풍 '솔릭', 목포 인근서 북진 중…내일 오후 1시까지 한반도 관통
  • 백승룡 기자
  • 승인 2018.08.23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 변산반도 진입…오전 9시께 서울인근 지나
"24일까지 초속 30~40m 강한 바람 불 것"
기상청이 23일 오후 4시에 발표한 태풍 '솔릭' 예상 경로.(자료=연합뉴스)
기상청이 23일 오후 4시에 발표한 태풍 '솔릭' 예상 경로.(자료=연합뉴스)

제19호 태풍 '솔릭'이 현재 목포 인근 해상에서 속도를 높여 북진 중이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오후 6시 기준 목포 남서쪽 약 9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3km로 북북동 방향으로 이동하는 중이다. 이날 오후 12시 무렵에는 시속 4km까지 느려졌지만 다시 이동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태풍은 이날 자정 목포 북쪽 60km 부근 해상을 지나 전남 영광 앞바다를 거친 후 24일 오전 2시께 전북 부안 변산반도에 도달할 전망이다.

'솔릭'의 강풍 반경은 300km,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이다. 이 같은 강풍 반경을 고려하면 '솔릭'이 한반도를 벗어나기 전까지는 전국이 대비태세를 갖춰야 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반경 내 최대 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km)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청은 '솔릭'이 24일 오전 7시께 충북 청주 주변을 거쳐 오후 1시께 강원 강릉을 지나 동해로 빠질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까지 도달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서울과 가장 가까운 시점은 24일 오전 9시로, 서울에서 동남쪽으로 100km 떨어진 위치에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제주도와 남부지방, 충청도에는 태풍 특보가 내려져 있다. 경북과 울산은 오후 9시께 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태풍이 한반도로 북상함에 따라 태풍 특보는 다수 지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까지 육상에는 초속 30∼40m, 해안과 산지에는 초속 50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며 "유리창·가로수·전신주 파손, 공사 현장 구조물 붕괴 등이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sowleic@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