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성남시, 자살예방 관리사업 연구·정책개발 나선다
성남시, 자살예방 관리사업 연구·정책개발 나선다
  • 전연희 기자
  • 승인 2018.08.2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국비 9억원 지원 받아… 연구진 10명 발대식

경기 성남시는 오는 2020년까지 3년간 모두 9억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자살예방 관리사업 연구와 정책개발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가 최근 공모한 지역의 건강문제 심층조사와 정책연구사업에 성남시 수정구보건소가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

수정구보건소는 고려대 산학협력단이 컨소시엄을 구성한 중앙대, 을지대, 건양대 등과 협력해 연구 사업을 총괄한다.

시는 성공적인 정책개발을 위해 23일 시청 산성누리에서 컨소시엄 연구진 10명의 발대식도 가졌다.

이날 발대식에는 이재철 성남부시장과 김영택 질병관리본부 만성질환관리과장, 수정`중원`분당 등 3개 구 보건소장이 참석했다.

성남 자살에 대한 심층조사와 예방관리 사업, 정책개발에 관한 연구는 연차별 3개 단계로 진행한다.

1차 연도는 시를 비롯한 전국 지역별 자살률과 지역 간, 생애주기별 차이를 만드는 영향과 요인 등을 분석한다. 2차 연도는 생애주기별 자살예방 환경모형과 주요정책 과제를 개발하고 시범사업 수행을 준비한다.

3차 연도는 자살률 감소를 불러오는 영향과 요인을 확인한 뒤 개발한 자살예방 환경모형을 현장에 적극적으로 적용한다.

자살률을 낮추는 정책모형을 전국에 제시해 기초자치단체별 정책변화를 주도하는 것이 목표다.

한편 2016년 통계청 자료를 보면 전국의 자살인구수는 2015년 1만3513명, 2016년 1만3092명이다. 이중 성남지역 자살인구는 2015년 259명(수정·99명, 중원·79명, 분당·81명), 2016년 216명(수정·65명, 중원·76명, 분당·75명)이다.

[신아일보] 성남/전연희 기자

chun2112369@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