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학범호, 붉은 기운으로 이란과 격돌… 손흥민·조현우 투입될 듯
김학범호, 붉은 기운으로 이란과 격돌… 손흥민·조현우 투입될 듯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08.23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9시30분 이란과 16강전
한국 U-23 축구대표팀. (사진=연합뉴스)
한국 U-23 축구대표팀. (사진=연합뉴스)

김학범호가 또 전통의 붉은색 유니폼을 입고 이란과 격돌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 대표팀은 23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서 대표팀은 전통의 붉은색 상의와 검정색 하의를 착용한다. 양말 역시 붉은 붉은색이다. 골키퍼는 상·하의 양말까지 모두 노란색 유니폼을 입는다.

이에 따라 한국은 조별리그 3경기와 16강전까지 모두 붉은색 유니폼을 입게 됐다.

한국에 맞서는 이란은 상·하의와 양말까지 모두 흰색 유니폼을 입는다. 골키퍼 유니폼은 녹색으로 맞춰 착용한다.

한국은 지난 15일 바레인전에서 6-0 기분 좋은 대승을 거두면서 좋은 기운을 얻었으나, 17일 말레이시아에 1-2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하며 분위기가 한 풀 꺾었다.

말레이시아에 패배를 당한 한국은 20일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명예회복을 노렸고, 그 결과 1-0 승리를 거둬 다행히 16강에 올랐다.

그러나 한국은 앞으로 패배하면 바로 짐을 싸야 한다. 단 한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되고 매경기 전력을 다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한국은 이란을 상대로 조별리그에서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던 4-2-3-1 포메이션을 다시 들고 나올 것으로 보인다.

김 감독은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스리백을 대신해 포백 카드를 꺼내들었다. 공격의 폭발력은 줄었지만, 나름 견고한 모습으로 승리를 따낼 수 있었다.

최전방에는 황의조가 나서고 황희찬이 후반 조커로 투입될 가능성이 크다. 2선에서는 키르기스스탄전에서 골 맛을 본 손흥민과 함께 황인범, 이승우가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중원에는 장윤호, 김정민이 투입될 전망이다. 또한 중앙 수비수까지 가능한 조유민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설 가능성도 있다.

수비는 경고누적으로 나설 수 없는 김민재를 대신해 황현수와 키르기스스탄전 무실점을 기록한 정태욱이 중앙에서 발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좌우 측면은 김진야와 김문환이 나설 것으로 보인다.

골키퍼 장갑은 김학범호의 맏형 조현우가 낄 것으로 보인다. 조현우는 이번 대회 2경기를 치러 1골도 내주지 않는 맹활약을 펼쳤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