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태풍 솔릭 실제로보니... 뒤따르는 시마론은?
태풍 솔릭 실제로보니... 뒤따르는 시마론은?
  • 고재태 기자
  • 승인 2018.08.22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호 태풍 '솔릭'이 2012년 이후 6년만에 한반도에 직접 영향을 미칠 것이 확실시 됨에 따라 전국이 태풍피해 대비에 분주하다.

중형태풍인 솔릭은 시간당 50~400mm의 많은 비와 최대순간 풍속 40m/s 이상으로 자칫 많은 피해를 줄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여기에 20호 태풍 시마론과의 상호작용으로 피해를 더욱 키울 수 있다는 우려도 한편에서 나오고 있다.

한반도를 직접 강타했던 2002년 태풍 루사는 184명의 인명피해와 5조원에 달하는 재산 피해를 입혔으며, 2003년 태풍 매미도 131명의 인명피해와 4조원에 이르는 재산피해를 기록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006~2016년 10년 동안에도 태풍·호우로 인해 평균 10건의 재해 발생과 21.6명의 인명피해 및 4831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태풍·호우는 하천범람, 산사태, 해일 등으로 이어져 재산피해는 물론 인명피해를 유발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와 사전 대비를 당부하고 있다.

각 가정에서는 기상상황을 수시로 파악하고, 위험지역 주민은 안전 지대로 대피하는 등 태풍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준비를 해야 한다.

국제우주정거장 ISS에서 본 제19호 태풍 솔릭 모습. (사진=NASA 리키 아놀드)
국제우주정거장 ISS에서 본 제19호 태풍 솔릭 모습. (사진=NASA 리키 아놀드)

[영상=신아 C&P]

jt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