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다빈, AG 2회 연속 금메달… "보는 분들 재밌었다면 만족"
이다빈, AG 2회 연속 금메달… "보는 분들 재밌었다면 만족"
  • 장유리 기자
  • 승인 2018.08.21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세계대회 선발돼 금메달 따는게 눈앞의 목표"
21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여자 67㎏ 초과급 시상식에서 이다빈이 금메달을 들고 미소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1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여자 67㎏ 초과급 시상식에서 이다빈이 금메달을 들고 미소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태권도 대표팀 이다빈이 아시안 게임 2회 연속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다빈은 2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여자 67㎏초과급 결승에서 카자흐스탄의 칸셀 데니스를 27대 21로 꺾고 금메달의 영광을 안게 됐다.

이날 결승에서 이다빈은 1라운드에서 두 차례나 석 점짜리 머리 공격을 성공해 6대 2로 앞서 나가기 시작했다.

2라운드에서는 동점을 허용하기도 했으나 16대 12에서 머리 공격으로 2라운드를 마무리하며 7점 차로 앞선 채 마지막 라운드를 맞았다.

이후 3라운드에서 데니스가 끈질기게 추격했으나 리드를 끝까지 지켜냈다.

앞서 4년 전 인천에서 62㎏급 우승을 차지한 이다빈은 이번에는 체급을 올려 출전해 2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된 것이다.

이다빈은 "보는 분들이 재밌었다면 그걸로 만족한다. 태권도가 요즘 재미없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며 "재밌는 경기를 보여주고 싶었는데 내 경기로 인해서 국민 여러분들이 재밌었다면 금메달보다 더 값진 게 아닌가 생각된다"며 전했다.

그러면서 "내년에 있을 세계 대회에 선발돼 금메달을 따는 게 눈앞의 목표"라며 "그 다음은 2020 도쿄올림픽에 자동 출전권을 따서 나가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이아름도 2연패에 도전했으나 여자 57㎏급 결승에서 뤄쭝스(중국)에게 1점차인 5대 6으로 패하면서 은메달을 목에 걸게 됐다.

[신아일보] 장유리 기자

jyuri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