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영덕군,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전국 최우수
영덕군,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전국 최우수
  • 권기철 기자
  • 승인 2018.08.2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장관 기관표창… 인센티브 5억원 수상

경북 영덕군은 ‘2018년 재해위험 정비사업 우수사례’ 심사에서 전국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행정안전부 장관 기관표창과 인센티브 5억원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전국 지방자치단체 재해위험 정비사업이 이번 심사 대상으로 군은 1차 서면심사를 통과하고 행정안전부와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5개 항목 고루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군은 강구4지구에서 강구리 주택 뒤편으로 사면을 정비하고 완충지대를 설치해 낙석피해를 예방했다.

사업초기부터 주민들에게 사업 타당성과 필요성을 적극 설명했고 추진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는 주민의견을 적극 수렴해 대처했다.

특히 적극적으로 보상을 협의해 현장 진·출입로를 확보하는 등 약 18억 원 예산을 절감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강구4지구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의 영향을 받아 다른 지구의 주민들도 사업을 요청하면서 현재 강구3지구에서도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업구간 편입토지 보상 역시 주민의 협조로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이희진 군수는 “계속해서 재해발생 우려 지역을 체계적으로 정비하고 관리해 자연재해를 예방·경감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cke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