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과천 훼손 시신 사건' 용의자 검거… "혐의 인정"
'과천 훼손 시신 사건' 용의자 검거… "혐의 인정"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8.2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신이 발견된 현장. (사진=연합뉴스)
시신이 발견된 현장. (사진=연합뉴스)

'과천 훼손 시신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경기 과천경찰서는 21일 오후 4시께 서해안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용의자 A(34)씨를 살인 등의 혐의로 붙잡아 압송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을 전후해 B(51)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과천시 소재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유기된 시신은 일반적으로 쓰이는 검은색 비닐봉지와 흰색 비닐봉지로 감싸져 분리돼 있었고, 이를 그 주변을 지나던 서울대공원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직원은 경찰에서 "서울대공원 주차장에 펜스를 치러 갔는데 시궁창 냄새 같은 게 진동을 했다"며 이후 비닐봉지에서 토막난 시신의 일부분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현재 경찰에 검거된 A씨는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B씨와의 관계 및 범행동기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