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영종·청라지역 주민 숙원 제3연륙교 건설 본격화
영종·청라지역 주민 숙원 제3연륙교 건설 본격화
  • 고윤정 기자
  • 승인 2018.08.2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청, 실시설계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1일 G타워에서 ‘제3연륙교 실시설계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1일 G타워에서 ‘제3연륙교 실시설계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경제자유구역 영종지구와 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의 숙원 사업인 제3연륙교 건설이 본격화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하 경제청)은 21일 G타워에서 경제청, LH공사와 인천도시공사, 설계를 맡은(주)유신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3연륙교 실시설계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보고회에서는 제3연륙교 건설방법과 조기건설 방안 등을 논의했다. 설계용역은 오는 2020년 상반기에 마무리 할 계획이다.

경제청은 제3연륙교 건설이 인천시민의 숙원사업이며 민선7기 박남춘 시장의 공약사항인 점을 고려, 조기에 건설하고 실시설계 용역 기간 단축은 물론 특수공법, 신기술 도입, 공구 분할 등 다각적인 방법을 통해 당초 2020년 착공, 2025년 개통 예정인 것을 앞당길 계획이다.

제3연륙교는 인천경제자유구역인 중구 중산동~서구 청라동을 연결하는 총 연장 4.66km(해상 3.64km, 육상 1.02km)에 6차로와 자전거도로 및 보도로 건설한다.

제3연륙교가 건설되면 영종지구의 정주여건 개선 및 수도권 서부권역의 균형발전(개발촉진) △영종하늘도시·청라국제도시의 개발 및 투자유치 활성화 △인천국제공항의 정시성 확보 및 유사시 대체 통행로 확보 등이 기대된다.

경제청 관계자는 “설계용역 착수보고회는 사실상 제3연륙교 건설을 시작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시민들과의 약속이었던 만큼, 건설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yj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