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부평 간부공무원, 지역 후원업체 '인천탁주' 방문
부평 간부공무원, 지역 후원업체 '인천탁주' 방문
  • 박주용 기자
  • 승인 2018.08.21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려운 경제여건 불구 소외된 이웃돕기 '앞장'

인천시 부평구 간부공무원 20여명은 21일 지역복지 증진에 힘쓰고 있는 ‘인천탁주’를 견학차 방문했다.

지난 1974년 인천지역 11개 탁주 양조장이 연합해 부평에 기반을 두고 설립한 인천탁주는 70년간 인천을 대표하는 막걸리 생산업체로, 탁주업계 최초로 쌀막걸리 ‘소성주’를 개발 출시하는 등 꾸준한 연구. 개발을 통해 막걸리의 세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소외된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고 꾸준히 사회공헌활동을 하는 등 지역사회 주민과 공존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모범적인 기업이다.

‘기업의 이익은 지역 주민들에게 환원돼야 한다’는 신념으로 후원활동을 적극 실천해 ‘2014년 사랑의 열매 대상’ 기부분야 금상을 받았으며, 대표 정규성씨는 같은해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1억원 이상 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 클럽에 가입해 개인적으로도 이웃사랑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인천탁주’는 지난 2013년부터 저소득 취약계층 여성 의료비 지원사업인 ‘여성더드림(The Dream) 사업’의 사업비 연 4000만원을 매년 후원해 올해로 총 2억4000만원을 후원했으며, 매년 명절마다 ‘사랑의 쌀 나눔’에 동참해 백미 총 9900kg(약 2300만원 상당)을 기탁했다.

정규성 대표는 “우리 기업이 건실하게 성장하는 이유는 지역 주민들이 우리 제품을 꾸준히 찾아주시는 데 있다”며 “기업이 이익이 생기면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는 것이 기업의 가장 기본적인 의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사회에 대한 그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차준택 구청장은 "어려운 경제 여건에도 소외된 이웃들을 생각하고 앞장서서 사회적 의무를 다하고자 노력하는 이런 기업들이 있어서 우리사회는 앞으로 더 따뜻한 사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아너소사어이티 부평구 모임 회원인 ㈜한밭기술 성낙경 대표의 색소폰 연주와 다섬종합건설(주) 한명희 대표의 인사로 부평구 간부공무원 후원업체 방문을 환영했다.

[신아일보] 부평/박주용 기자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