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자수첩] BMW 잇단 화재보다 늑장대응에 더 뿔난 민심
[기자수첩] BMW 잇단 화재보다 늑장대응에 더 뿔난 민심
  • 이정욱 기자
  • 승인 2018.08.2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BMW의 대책에도 끊이지 않는 BMW 차량 화재는 어디서부터 손을 써야 할까?

BMW 차량 화재로 뿔난 민심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이미 120명의 BMW 피해자 모임이 결성돼 민사소송에 나섰다. 추가 소송이 제기되면서 그 숫자는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 20일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이 정부세종청사에서 'BMW 자동차 화재 조사계획'을 발표했다. 뿔난 민심을 달래기 위해 두 달 만에 행동에 나선 정부의 첫 조처다.

지난 6일 이례적으로 BMW그룹 본사 임원들까지 대동하고 기자회견에 나선 BMW코리아는 화재사고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함께 사고 원인에 대한 설명, 리콜 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런 BMW의 대책이 무색하게 차량 화재가 계속 되었고 급기야 정부가 나선 운행정지 명령을 내리게 됐다.

이번 화재의 원인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으로 특정한 BMW측의 해명과는 달리 화재가 계속되면서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다른 계통의 이상을 지적하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화재로 ‘BMW 공포’가 확산되면서 주차 거부는 물론 도로에서 BMW를 보면 무의식적으로 피하는 현상까지 벌어질 정도다.

이 지경까지 사태를 키운 건 정부와 BMW의 늑장 대처다. BMW가 이미 2016년부터 화재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그 위험성에 대해 안일하게 대처했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다. 화재 위험을 숨기고 판매에만 급급했던 BMW도 비난받아 마땅하다. 

국토교통부는 안전점검을 받지 않은 차량에 대해 '운행정지' 명령을 내렸을 뿐 확실한 조사 결과가 나오려면 연말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내놓고 있다. 결국 그 사이 피해는 국민들이 고스란히 떠안아야 하는 상황인 것이다.

화재의 공포 속에서도 정부의 대책과 방침을 기다려온 국민들을 더 이상 기다리게 해서는 안된다. 정부와 BMW는 더 이상 국민의 인내심을 시험하지 말아야 한다.

lupin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