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태풍 '솔릭' 당초 예상보다 더 서쪽으로… "바람 거세질 듯"
태풍 '솔릭' 당초 예상보다 더 서쪽으로… "바람 거세질 듯"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08.2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호 태풍 '솔릭'의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제공)
제19호 태풍 '솔릭'의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제공)

제19호 태풍 '솔릭'이 당초 예상보다 서쪽으로 치우치면서 강수량은 줄되 바람은 더욱 더 거세질 전망이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남동쪽 470㎞ 부근 해상에서 서북서쪽으로 시속 21㎞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50hPa(헥토파스칼)로 강풍 반경은 380㎞에 달하며, 강도는 강력한 '중형급' 태풍이다.

솔릭은 이어  22일 오전 9시께 제주 서귀포 남쪽 340㎞ 부근 해상, 23일 오전 9시께엔 전남 목포 남서쪽 120㎞ 부근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관측됐다.

이후 서해안을 지나 한반도에 상륙한 뒤 24일 오전 9시께는 강원도 속초 서북서쪽 6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예측된다.

기상청은 당초 솔릭이 전남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일본 열도에 자리 잡고 있는 북태평양고기압이 서쪽으로 세력을 확장하면서 태풍의 예상 이동경도가 더 서쪽으로 이동했다.

태풍은 주로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이동하기 때문에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 여부에 따라 태풍의 속도가 달라지면서 이동 경로가 바뀐다.

솔릭이 남해안 대신 서해안으로 상륙하면서 전반적인 강수량은 줄어들 가능성이 크지만 바람은 오히려 더 강해질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육지를 지나면 마찰 때문에 급격히 약해지지만, 바다를 지나는 시간이 길어지면 마찰이 적어져 해안가를 중심으로 바람이 더 강하게 불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오는 22일 오후부터 제주도에 비가 시작돼 밤에는 남해안으로 확대되겠고, 23~24일에는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특히 제주도 산지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는 지형적 영향까지 더해져 시간당 50㎜ 안팎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총 4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