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국당 "文정권 경제파탄 심판" 결의
한국당 "文정권 경제파탄 심판" 결의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8.20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소속의원 100여명…'정국 주요현안 결의문' 채택
20일 경기도 과천 공무원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2018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성태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0일 경기도 과천 공무원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2018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성태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0일 "문재인 정권 일련의 국정농단과 경제파탄을 국민과 역사의 이름으로 심판하고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경기 과천 공무원인재개발연수원에서 열린 연찬회에서 당 소속 의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국 현안에 대한 결의문'을 긴급 체택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결의문을 통해 "전 세계가 부러워하는 대한민국의 근대화, 산업화, 민주화의 역사가 흔들리고 있다"며 "대한민국 정체성이 흔들리고 헌정질서, 민주주의가 후퇴해 나라의 운명, 민생, 경제가 백척간두의 위기에 놓여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문 정권은 나라를 망치고 서민 경제를 죽이는 망국적인 소득주도 성장 정책을 폐기하라"며 "민주주의를 파괴한 드루킹 댓글조작 여론공작 사건에 대한 증거인멸, 부실수사를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민주주의를 파괴한 댓글조작 여론공작 사건에 대한 증거인멸 부실수사를 강력 규탄한다"면서 "민주당은 특검협박 헌정농단 정치공세를 즉각 중단하고, 대통령은 수사기한 연장 승인해서 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하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나라의 미래를 어둡게하는 탈원전 정책을 철회하고 국민과 국제사회를 기만한 북한산 석탄 위장 반입사건에 대해 사죄하고,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수용할 것으로 촉구했다.

nic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