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이산가족 상봉 확대는 남북이 최우선적으로 해야하는 일"
文대통령 "이산가족 상봉 확대는 남북이 최우선적으로 해야하는 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8.20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보회의서 "남북은 더 담대하게 이산가족 문제 해결 노력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은 임종석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은 임종석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이산가족 상봉을 더욱 확대하고 속도를 내는 것은 남과 북이 해야 하는 인도적 사업 중에서도 최우선적인 사항"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날 금강산에서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대해 이같이 밝힌 뒤 "남과 북은 더 담대하게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정기적인 상봉 행사는 물론 전면적인 생사확인과 화상상봉·상시상봉·서신교환·고향방문 등 상봉 확대방안을 실행해야 한다"며 "오래전에 남북 합의로 건설된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를 건설 취지대로 상시 운영하고 상시 상봉의 장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금강산에서 70년 넘게 생사조차 모르고 살던 부모와 딸·아들·자매·형제 등 170여 가족이 다시 만날 수 있게 됐다" 언급했다.

이어 "지금도 상봉의 기회를 얻지 못하고 애태우는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가 남측에만 5만6천명이 넘는다. 95세 어르신이 이번에 상봉 대상자로 선정되지 못하자 이제 끝났다고 울음을 터뜨렸다는 보도도 봤다"며 "저 역시 이산가족의 한 사람으로 그 슬픔과 안타까움을 깊이 공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말로 시간이 없다"며 "최근 5년 동안 3천600여명이 매년 돌아가셨고 올해 상반기에만 3천명 넘게 세상을 떠났다. 그분들이 헤어진 가족 생사조차 알지 못한 채 천추의 한을 안고 생을 마감하신 것은 남과 북 정부 모두에게 부끄러운 일로, 이제 그분들의 기다림이 더는 길어져서는 안 된다"고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시작되는 행사와 관련해서는 "통일부 등 관계기관에서는 이번 상봉 대상자들의 연세가 101세부터 70세까지 고령인 만큼 응급진료체계 등 상봉 행사가 안전하게 치러지도록 각별하게 노력해달라"고 지시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