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경기도,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 펼친다
경기도,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 펼친다
  • 임순만 기자
  • 승인 2018.08.20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까지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보관 행위 등

경기도는 가을 신학기 개학을 앞두고 식중독을 예방하고, 안전한 학교급식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학교 급식소 및 식재료 납품업체를 대상으로 오는 31일까지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경인.서울지방식약청, 31개 시·군, 경기도교육청,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참여하는 민관 합동점검이다.

특히 올해는 기록적인 폭염으로 인한 식재료 및 식품용수 변질 등 식중독 발생 위험요인이 잠재하고 있어 보다 집중적으로 점검을 실시한다.

중점 점검대상은 상반기 미점검 학교 876개소를 비롯해 7~8월중 도내 학교 급식소에 식재료를 납품한 업체와 반품 이력이 있는 업체 등이다.

주요 점검내용은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보관 행위, 식재료의 위생적 취급 및 보관 관리, 식품용수의 수질 관리, 급식시설. 기구 등의 세척. 소독 관리, 보존식 적정 보관 여부, 학교 매점의 고열량. 저영양 식품 판매 여부 등이다.

또한 도는 유관기관 합동 전수 점검과 별개로 경기도교육청이 선정한 100개교를 대상으로 급식소별 위생수준 현장진단 및 개선방향 등을 지도하는 ‘식품안전 전문진단’ 서비스를 하반기 중 지원한다.

신낭현 보건복지국장은 “이번 점검 이후에도 학교 급식소와 식재료 공급업체 등을 대상으로 안전한 급식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sml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