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중소기업 취업 고교생에 장려금 지급… 1인당 300만원
중소기업 취업 고교생에 장려금 지급… 1인당 300만원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8.20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한국장학재단, 올 2학기 예산 720억원 투입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이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고교생을 위한 '고교 취업연계 장려금 지원 사업'을 시행한다

20일 교육부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중소기업 취업이 확정(예정)된 고3 재학생(졸업예정자) 가운데 학교와 시·도 교육청 기준에 따라 선발된 학생에게 1인당 300만원을 지원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대상자 선발은 각 시·도 교육청이 지역 여건과 학생의 취업 의지 등 자체 기준에 따라 진행하며 현장실습이나 이에 준하는 활동을 했는지, 일반고 직업교육 위탁과정을 이수했는지, 저소득계층에 속하는지 등이 고려된다. 다른 기관에서 비슷한 지원을 받는 학생은 제외된다.

이에 교육부는 지난해 직업계고 학생 숫자와 중소기업 취업률 등을 고려하면 중기 취업 학생의 60%가량이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2학기 장려금 예산은 모두 720억원으로 2만4000명에게 장려금을 지급한다.

지원받으려는 학생들은 10월부터 학교에서 신청하면 되고 장려금은 11월부터 내년 1월 사이에 지급된다.

장려금을 받은 학생 중 중소기업에 6개월 이상 재직하지 못한 경우에는 장려금 전액을 반환해야 한다.

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중기에 취업한 학생들은 청년내일채움공제를 통해 목돈을 모으거나 '희망사다리장학금'을 바탕으로 대학 교육을 받는 등 전문 직업인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지원제도를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