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 김태리,안방극장 먹먹하게 만드는 모습 포착 '애틋'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 김태리,안방극장 먹먹하게 만드는 모습 포착 '애틋'
  • 권길환 기자
  • 승인 2018.08.19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화앤담픽처스 제공
사진=화앤담픽처스 제공

 

지난 13회분에서는 유진 초이(이병헌)와 고애신(김태리)이 서로에 관해 알아가며 더욱 애틋해져가는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유진과 애신은 함께 바다를 보러 갔다 온 이후, 어성초 함에 서신을 넣어 오가면서 애정을 다져갔던 상황. 유진은 애신을 위해 김용주가 가지고 있던 사진을 애신에게 보여줬고 애신은 단 한 번도 보지 못했던 아버지 고상완(진구)의 얼굴을 정확하게 짚으며 안타까움의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유진은 자신에게 아버지나 다름없던 선교사 요셉의 죽음에 비통한 오열을 쏟아내면서 앞으로 드리워질 운명의 소용돌이를 예고했다.

이와 관련 19일(오늘) 방송될 14회분에서는 이병헌과 김태리가 담장을 사이로 애처로운 눈빛을 교환하며, '음소거 인사'를 나누는 장면이 담긴다. 극중 애신이 담장 밖을 살피며 두리번거리고 있는 순간, 말을 탄 유진이 애신의 집 담장 위로 얼굴을 드러내는 장면. 유진은 애신을 보자 장갑 낀 손을 흔들며 인사를 전하고, 애신은 눈물이 그렁한 채로 유진을 향해 애잔한 눈빛을 보낸다. 말 한마디 건네지 못해 더 아련함이 돋는 두 사람의 모습이 펼쳐지면서 안타까운 담장 너머 만남의 사연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병헌과 김태리의 '애잔 돌담장 투샷' 장면에서는 멀찌감치 떨어져 있는 두 사람이 서로 눈빛으로 말하고 감정을 전달하는, 감정선의 교류가 중요했던 상태. 가까이에서 대사를 맞춰보던 두 사람은 이응복 감독과 장면에 대해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누며 유진과 애신의 내면에 대해 고민을 거듭했다.

특히 이병헌은 촬영 시작 전부터 오랜 시간 촬영에 투입되는 말을 타고 현장 주변을 돌면서 말과의 교감을 높이려 노력을 기울였던 터. 또한 김태리는 현장 한 켠에 가만히 선 채 아련한 느낌을 위해 감정선을 다잡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했다.

제작사 측은 "복잡하고 어려운 감정신에도 불구, 이병헌과 김태리는 어떤 장면에서든지 최선을 다해 최고의 장면을 완성하고 있다"며 "극중 유진과 애신이 서로에 대한 애틋함이 커져갈수록 불안한 긴장감 또한 높아지고 있다. 유진과 애신에게 또 어떤 시련이 닥치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권길환 기자


ghgw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