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韓 경제, 대기업 쏠림현상 갈수록 심화
韓 경제, 대기업 쏠림현상 갈수록 심화
  • 이가영 기자
  • 승인 2018.08.1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개 대기업 그룹, 수출·투자 등 전체 절반이상 차지
한경연, ‘민간 대기업 그룹의 경제기여 추이’ 분석
(사진=한국경제연구원)
(사진=한국경제연구원)

국내 경제의 대기업 의존도가 갈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과 함께 시설 및 연구개발(R&D)투자 등 대부분 분야에서 대기업 비중이 적게는 절반에서 많게는 70%를 차지했다.

19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에 따르면 지난해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으로 불리는 31대 민간 대기업 수출이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63.7%에서 2016년 62.1%로 소폭 줄었지만 지난해 66.3%로 대폭 반등하며 국내 수출을 견인했다.

이에따라 작년 전체 수출에서 대기업 비중은 71.4%에 달했다. 반면 중소기업 수출은 전체 15.3%에 불과했다.

시설투자와 R&D투자측면에서도 대기업 비중은 압도적으로 높았다. 

대기업 그룹의 작년 시설투자 비중은 전체 189조8000억원 가운데 135조5000억원으로 71.4%를 차지했다. 2014년에는 87조2000억원(48.7%)으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지만 3년간 55.4%로 증가했다. 

R&D투자규모도 2016년 24조5000억원으로 전체 민간 R&D규모 54조원의 45.5%였다.  

반면 중소기업의 시설투자(2017년)와 R&D투자(2016년)는 각각 15.2%와 24.4%에 그쳤다.

아울러 대기업 그룹 소속 186개 상장기업의 지난해 시가총액의 59.5%에 달하는 1127조2000억원을 달성했다.  상장기업의 지난 10년간 연평균 수익률은 8.8%로 부동산 연평균 투자수익률3.7%이나 채권 연평균 투자수익률인 4.9%보다 높았다. 

young2@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