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장하성 "靑, 고용부진 엄중히 직시… 가용한 모든 수단 동원할 것"
장하성 "靑, 고용부진 엄중히 직시… 가용한 모든 수단 동원할 것"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8.19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부진 대책 마련' 당정청 긴급회의
"한두달 내 개선될 것으로 전망 안해"
"정책 효과 내면 개선될 것으로 확신"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고용상항 관련 긴급 당정청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오른쪽부터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 홍영표 원내대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원내수석부대표.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고용상항 관련 긴급 당정청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오른쪽부터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 홍영표 원내대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원내수석부대표. (사진=연합뉴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19일 "청와대는 현재 고용부진 상황을 엄중히 직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 실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고용상황 관련 대책마련 긴급 고위 당정청 회의에 참석해 이 같이 밝힌 뒤 "정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 실장은 "무엇보다 임시직·일용직 근로자,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 마음이 무겁고 책임을 느낀다"며 "특히 소매업·음식점업의 소규모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이 큰 것을 잘 안다"고 언급했다.

이어 "올해부터 생산가능인구가 본격적으로 줄기 시작했고 주력산업인 조선업·자동차산업의 구조조정으로 부진이 계속돼 취업자 증가가 제약을 받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장 실장은 "따라서 한 두달 단기간 내 고용상황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지는 않는다"면서도 "정부의 자영업자 지원대책과 상가임대차보호법이 시행되면 자영업자들의 상황 일부가 개선될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또 장 실장은 "상용근로자와 규모있는 자영업자의 고용상황이 좋기 때문에 현재 일부 산업에서 진행되는 구조조정이 안정화되면 고용상황도 좋아질 것으로 판단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현재 우리 경제성장률은 잠재성장률에 이르고 있다"며 "그러나 경제성장의 혜택이 중산층·서민·자영업자에게 돌아가지 않는 모순된 구조가 계속되고 있다. 성장이 일자리로 이어지지 않는 모순된 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정책들이 효과를 내기 시작하면 우리 경제는 활력을 띠고 경제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고 저소득층·중산층 국민들이 성장 성과를 체감하고 고용상황이 개선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특히 내년 예산은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방향으로 편성하기 위해 관계부처들이 협의 중"이라면서 "청년, 노년, 저소득층의 고용소득을 확대하고 가계지출을 줄이는 다양한 정책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장 실장은 이어 "송구스러운 마음으로 감히 말씀드린다"며 "정부는 경제활력을 불어넣고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