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전지적 참견시점' 박성광, 촬영 도중 '아빠 미소' 보인 사연은?
'전지적 참견시점' 박성광, 촬영 도중 '아빠 미소' 보인 사연은?
  • 권길환 기자
  • 승인 2018.08.18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제공
사진=MBC제공

 

공개된 사진에는 항상 긍정적이지만 평소 보다 더 기분이 좋아 보이는 병아리 매니저의 모습이 담겼다. 그녀에게 어떤 즐거운 일이 있는지 궁금증을 유발하는 가운에 박성광도 살짝 미소를 짓고 있어 시선을 끈다.

제작진에 따르면 박성광의 인터뷰 스케줄을 위해 이동하는 길, 병아리 매니저는 박성광에게 무슨 할 말이 있는지 우물쭈물했다고. 주저하던 그녀는 용기를 내 “오빠 저 어제부로 수습 뗐어요!”라고 말해 박성광을 놀라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이에 박성광은 흐뭇한 미소를 지었고, 매니저에게 “뒷모습 달라 보인다~”라고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어 그는 매니저가 정식 사원이 된 기념으로 저녁 식사 자리를 제안했고, 두 사람을 무엇을 먹을지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더한다.

수습 딱지를 떼고 어엿한 정식 사원이 된 병아리 매니저의 모습은 18일(오늘)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ghgw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