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다낭행 대한항공 여객기 출발지연… "엔진오일 누유"
다낭행 대한항공 여객기 출발지연… "엔진오일 누유"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8.18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신아일보)
(자료사진=신아일보)

대한항공 여객기가 한때 기체 결함으로 3시간이 넘게 지연됐다.

18일 인천국제공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0분께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베트남 다낭으로 향할 예정이던 대한항공 KE461편 여객기에서 기체 결함이 발견됐다.

대한항공 측은 이 여객기에서 엔진오일이 흘러나와 대체 항공편을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여객기 교체하는 과정에서 출발이 지연됨에 따라 승객 268명이 발이 묶어 불편을 겪었다. 해당 비행편은 오후 2시30분께 출발했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