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세청, 내년 말까지 자영업자‧소상공인 세무조사 유예
국세청, 내년 말까지 자영업자‧소상공인 세무조사 유예
  • 문경림 기자
  • 승인 2018.08.16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부진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을 위해 국세청이 내년 말까지 세무조사를 전면 유예키로 했다.

국세청은 전체 자영업자의 약 90%에 달하는 519만명에 대해 내년 말까지 세무조사를 유예하고 소득세나 부가가치세 신고내용에 대해 확인도 면제키로 했다.

매출이 120억원 넘지 않는 소기업이나 직원이 10명이 안되는 소상공인 법인 50만곳에 대해서도 법인세 등 신고내용의 확인 절차를 없애주기로 했다.

다만 탈세 제보 등을 통해 세금 탈루가 확인되는 경우엔 강력한 검증을 진행하고 부동산임대업이나 유흥주점, 고소득 전문직 등 일부 업종은 이번 조치에서 제외된다.

[신아일보] 문경림 기자 rgmoon@shinailbo.co.kr

rg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