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안희정 아들의 빗나간 '효심'… 무죄 판정 '상쾌'
안희정 아들의 빗나간 '효심'… 무죄 판정 '상쾌'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8.1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안희정 전 지사 아들 SNS)
(사진=안희정 전 지사 아들 SNS)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아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로 논란에 휩싸였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가 안 전 지사에게 무죄를 선고했던 지난 14일 안 지사의 아들은 자신의 SNS에 웃음을 띤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상쾌'라는 글과 함께 "사람은 잘못한 만큼만 벌을 받아야 한다. 거짓 위에 서서 누굴 설득할 수 있을까"라고 적었다.

이는 안 전 지사의 성폭력 의혹을 폭로한 충남도 전 정무비서 김지은씨를 의식하는 듯한 것으로 비춰질 수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현재 안 전 지사의 1심 무죄 판결을 두고 여러 말이 오가는 상황이고, 검찰이 항소의지를 보이면서 재판이 마무리되지 않은 가운데 이 같은 발언은 경솔했다는 지적이다.

특히 남성혐오 인터넷 커뮤니티인 '워마드'는 이번 게시글에 격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현재 해당 사이트에는 안씨 신상을 공개하거나 그를 원색적으로 비판하는 글이 계속되고 있다.

논란이 가열되자 안씨는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현재 글을 확인할 수 없는 상태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