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출퇴근 대란' 피했다… 인천 광역버스 폐선 신고 철회
'출퇴근 대란' 피했다… 인천 광역버스 폐선 신고 철회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8.16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업계에 단호 대처… 업계 폐선 자진 철회 결정
지난 10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앞에 인천과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들이 세워져 있다. 광역버스업체들은 경영난을 호소하며 인천시에 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촉구하고자 버스들을 이곳에 가져왔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0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앞에 인천과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들이 세워져 있다. 광역버스업체들은 경영난을 호소하며 인천시에 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촉구하고자 버스들을 이곳에 가져왔다. (사진=연합뉴스)

경영난을 호소하며 운행 중단을 예고했던 인천 광역버스 업체들이 폐선 신청을 자진 철회하면서 '출퇴근 대란'이 일단 피했다.

박준하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16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폐선 신고서를 제출한 6개 업체가 폐선 신청을 자진 철회했다고 밝혔다.

당초 인천∼서울 광역버스 업체들은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제 도입 등으로 적자 폭이 확대돼 경영에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따라서 이들은 시 재정지원이 없을 땐 오는 21일부터 19개 노선 259대 운행을 중단하겠다고 예고했다.

노선 폐지를 신고했던 업체는 △신강교통) △인강여객 △선진여객 △천지교통 △마니교통 △신동아교통 등 6개다.

이는 인천에서 서울을 오가는 인천 광역버스 28개 노선 344대 중 75.3%에 이르는 것이다.

이들 업체는 지난해 23억7000만원의 적자를 낸데 이어 올해에는 43억5000만원에 달하는 적자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업체가 폐선 지난 9일 폐선 신고서를 제출하자, 시는 13일 업계 대표단과 간담회를 열고 합리적인 광역버스 운영 방안을 논의했다.

업계는 올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상승분 등 23억원을 시에서 지원해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적자구조 속에서도 시민 편의를 위한 현 수준의 노선을 유지하려면 시내버스처럼 준공영제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버스 준공영제는 민간업체가 버스노선을 운영하되 운송원가 대비 적자를 공공기관이 전액 지원해 주는 제도다.

하지만 시는 중앙정부의 최저임금 정책에 따른 인건비 상승분을 지방정부가 부담해야 할 법적 근거가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광역버스로 준공영제를 확대할 계획은 없다고 단언했다. 현재 시내버스 준공영제도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는데 광역버스에까지 준공영제를 확대한다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이유에서다.

양측이 접점을 찾지 못하자 시는 폐선 신청을 수용하기로 결정, 해당 노선에 대해서는 시가 직접 운영하겠다는 단호한 태도를 갖고 이날 오전 버스업체 대표들과 최종 면담을 진행했다.

업계 쪽은 시의 강경대응에 끝내 폐선 신청을 자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천지교통 김해숙 대표는 "광역버스 업체들이 폐선을 신청했던 것은 심각한 경영난 때문이었다"며 "원래부터 시민께 심한 불편을 끼칠 운행 중단을 결행할 마음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을 계기로 업계가 처한 현실과 고충에 대해 정부와 시민들께서 관심을 가져 주시기를 바랬다"고 덧붙였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