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영주 8·15광복쌀’ 경북도 첫 벼베기
‘영주 8·15광복쌀’ 경북도 첫 벼베기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8.08.15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정면 오계리서… 모내기 이후 110일 만에 햅쌀 수확
폭염을 이겨낸 ‘영주 8·15광복쌀’ 벼베기 행사가 경북 영주시 안정면 오계리 일대 황순섭 농가에서 진행됐다. (사진=영주시)
폭염을 이겨낸 ‘영주 8·15광복쌀’ 벼베기 행사가 경북 영주시 안정면 오계리 일대 황순섭 농가에서 진행됐다. (사진=영주시)

폭염을 이겨낸 ‘영주 8·15광복쌀’ 벼베기 행사가 지난 14일 경북 영주시 안정면 오계리 일대황순섭 농가에서 진행됐다.

이번 첫 벼베기는 지난 4월 27일 0.2ha 논에 조생종인 조평벼 품종을 심은지 110일 만에 수확하게 됐다.

15일 시에 따르면 올여름은 기록적인 폭염으로 힘든 날이 많았지만 태풍의 피해가 없고 일조량이 풍부해 조생종 벼는 작황이 좋은 것으로 나타나 광복절에 맞춰 수확이 가능했다.

8·15광복쌀은 경북지역에서 가장 빨리 수확하는 것으로 재배단지 20ha에서 130t을 거두게 된다. 수확된 햅쌀은 안정농협에서 일괄 수매해 정성을 담아 ‘815광복쌀’ 브랜드로 전국 소비자들에게 판매한다.

8·15광복쌀은 시가 지난 2012년부터 쌀시장 개방과 산지 쌀값 하락에 따른 다양한 판로개척을 위해 안정농협과 수매계약을 체결한 뒤 추석용 햅쌀로 개발한 브랜드다.

시는 매년 광복절을 전후에 수확함으로서 지난 일제치하의 배고픔과 우리의 주식인 쌀의 소중함을 돌이켜보는 기회를 갖고 이를 브랜드화 해 영주쌀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8·15광복쌀은 상표출원과 전용 포장재를 제작해 사용하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춰 소포장 및 세트상품(3‧4·5㎏)을 출시하는 등 햅쌀시장에서 영주쌀의 이미지를 높이고 햅쌀 명품 브랜드를 육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황갑식 안정농협조합장은 "8·15광복쌀 협소한 재배면적과 포화된 쌀시장을 햅쌀이라는 틈새시장 공략을 위해 시작됐다"며 "광복절과 추석을 맞아 없어서 못 팔정도로 농가소득이 20%정도 증대된다"고 밝혔다.

벼베기 시연을 마친 김재광 부시장은 "쌀시장 개방과 쌀 소비량 감소 등 국내 쌀시장 여건이 갈수록 어려워져 농가의 시름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 기능성쌀, 현미, 친환경쌀 등 다양한 방법으로 농가소득 증대와 영주쌀 산업 발전을 위한 방안 모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영주/강정근 기자

jg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