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아공 교계 인사들 “한국 강제 개종 실태 심각”
남아공 교계 인사들 “한국 강제 개종 실태 심각”
  • 박주용 기자
  • 승인 2018.08.14 11:07
  • 댓글 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HWPL)
(사진=HWPL)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이하 HWPL)이 지난 8일부터 남아프리카 공화국 평화순방을 시작한 가운데, 남아공 교계 인사들과 ‘기독교계 화합과 평화를 위한 세미나’를 열고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강제 개종 현실을 규탄했다.

지난 9일 남아공 소웨토 은혜 성경 교회에서 열린 행사는 HWPL과 세계여성평화그룹(IWPG), 남아공기독교총연합회, 남아공국가범종교위원회, 햐우텡주 사회개발부가 마련한 자리로 목회자 50여 명, 성도 40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종교 자유 보장과 강제 개종 철폐’를 주제로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강제 개종 현실을 공유했다. 남아공 교계 인사들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극단적이고 폭력적인 종교 차별 문제에 유감을 표하며 재발 방지를 위한 법안을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

남아공국가범종교위원회 대표 담산카 음밤보 목사는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다는 사람들이 강제 개종을 일삼는 것은 마귀 무기를 쓴 잔학무도한 일”이라고 지적하며 “대한민국 국회에서 강제 개종을 금지하는 법안을 만들 것을 요청하며 강제 개종으로 수익을 취하는 목사에게 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HWPL 이만희 대표는 “종교와 사상의 자유가 보장되는 대한민국에서 불법적인 강제 개종이 일어나고 있으며 관계자 처벌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매년 100~150명의 피해자가 발생하는 심각한 문제”라며 “종교인들이 관심을 갖고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월 광주에서 20대 여성이 개종을 강요받다 사망한 사건이 발생한 후 국내를 비롯한 33개국 100여 명의 종교계 지도자들이 강제 개종 목사가 소속된 교단에 심각한 우려와 함께 강제 개종을 멈추라는 규탄 서신을 보내고 있다.

빌와나탄 크리시나무티 독일 베를린 힌두교 대표는 서신을 통해 “개종 목사들은 종교교육이라는 명목 하에 종교를 강요하고 있다”며 “강제 개종은 인권을 침해할 뿐 아니라 생명을 앗아갈 수 있다. 살인을 조장하는 강제 개종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지난 5월 미국 뉴욕 UN본부에서는 시민단체들이 참여하는 ‘평화와 발전을 위한 문화 간 소통’행사에서 대한민국에서 벌어진 강제 개종과 관련해 국제사회 대응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울겐 셜파 미국 통합 셜파 연합 대표는 “우리는 종교를 선택할 수 있는 자유를 지지한다. 강제 개종을 금지할 수 있도록 UN을 비롯한 전 세계 정치지도자와 정부 관료들이 함께 힘을 모으길 바란다”고 말했다.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지희 2018-09-25 20:35:41
강제개종이 왠말입니까

김선희 2018-09-25 18:42:58
우리나라가 동방 예의지국 이라는 말이 아닌거 같네요.

Pack6032 2018-09-06 08:57:46
나라망신이다

사랑 2018-09-04 11:28:58
강제개종은 종교를 가지든 안가지든간에 인권유린입니다!
순진한 국민을 우롱하는 한기총 즉각 없어져야합니다.

박은희 2018-09-04 10:21:40
제발 제발 강제개종 없어저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