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신한금융, ING생명 M&A 재협상 돌입
신한금융, ING생명 M&A 재협상 돌입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8.08.14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한금융지주가 ING생명 인수합병(M&A) 재협상에 나섰다.

14일 IB(투자은행)·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금융과 MBK파트너스가 최근 ING생명 M&A를 위한 협상을 다시 진행 중이다.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MBK파트너스는 현재 ING생명 지분 59.15%를 가진 최대주주다.

MBK파트너스는 기존보다 매각가격을 낮춰 신한금융에 인수 제안을 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는 신한금융의 배타적 협상대상자 시한 종료 후 사실상 재협상이라 결과에 대해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금융권에선 인수가격을 ING생명의 주가와 경영권 프리미엄을 고려해 총 2조4000억원일 것으로 예상했다.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현재 ING생명 인수 재협상이 급물살을 타며 진행되고 있지만 구체적인 협상 내용을 밝힐 수는 없다”며 “항간에 나오고 있는 2조4000억원의 인수금액 역시 추측일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달 초 이뤄진 9000억원의 대규모 자본확충과 5억 달러 규모의 해외 신종자본증권 발행이 ING생명을 인수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신한금융은 지난 2월 ING생명에 대한 예비실사에 착수했으나 지난 5월 초 배타적 협상 기간이 종료되며 딜(Deal) 협상을 잠정적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