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인천시, 취약계층 주민세 감면 전국 첫 시행
인천시, 취약계층 주민세 감면 전국 첫 시행
  • 고윤정·박주용 기자
  • 승인 2018.08.1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균등분 주민세 219억 부과… 31일까지 납부 당부

인천시는 8월 균등분 주민세 121만건 약 219억원을 부과하면서 사회적 취약계층 등에 대한 주민세 감면을 전국 최초로 적용했다고 13일 밝혔다.

균등분 주민세는 매년 8월 1일 기준, 인천시에 주소(세대주) 또는 사업장을 둔 개인이나 법인이 지자체 구성원의 자격으로 소득에 관계없이 균등하게 1년에 한 번 납부하는 회비적 성격의 세금으로 납부기간은 오는 16일부터 31일까지이다.

이번 8월에 부과한 주민세에는 올해 상반기 개정된 조례를 첫 적용하여 경제적으로 어렵고 납부능력이 부족한 사회적 취약계층 등에게 6억2000만원의 주민세 감면 혜택을 부여했으며, 이를 통해 차상위계층, 국가보훈대상자, 만 80세이상 어르신, 만 19세 미만 미성년자, 의사상자 등 약 6만2000여명이 감면을 받았다.

올해 균등분 주민세는 지난해 보다 1억원, 0.4%가 증가했다.

항목별로 보면 개인 균등분의 경우 시의 꾸준한 인구증가로 전년대비 2만4000여 세대가 증가했으나 기초생활수급자 및 시세 감면 조례에 따른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감면 등으로 3억8000만원의 개인균등분 주민세가 감소했다,

개인사업자 및 법인균등분 주민세의 경우에는 전년 대비 6800여개의 사업장 증가로 4억8000만원이 증가했다.

군․구별 부과액으로는 남동구가 44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서구가 42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으며 옹진군은 2억원으로 가장 적었다.

주민세 납부는 가상계좌, 모바일 앱(스마트 위택스), 인천시 이택스, 위택스를 이용하면 어디서나 간편하게 주민세를 납부할 수 있다. 또한, 가까운 은행의 CD·ATM을 이용하거나 ARS를 이용해 계좌이체나 신용카드로 납부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납부 마감일인 8월 31일(금)에는 납부시스템 접속 폭증 등으로 기한 내 납부가 어려울 수 있으니, 미리 납부하여 가산금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인천/고윤정·박주용 기자

yj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