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태풍 '야기' 결국 중국으로… 한반도 불볕더위 계속
태풍 '야기' 결국 중국으로… 한반도 불볕더위 계속
  • 장유리 기자
  • 승인 2018.08.1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야기' 예상 이동 경로.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태풍 '야기' 예상 이동 경로.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제14호 태풍 '야기'가 중국 쪽으로 완전히 방향을 틀면서 우리나라의 폭염과 가뭄 현상은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12일 국가태풍센터에 따르면 태풍 '야기'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300㎞ 해상을 지나 중국 상하이 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 태풍은 13일 새벽 상하이 남쪽으로 상륙할 것으로 보여진다. 따라서 제주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야기'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염소자리(별자리)를 의미한다. 중심기압 994h㎩(헥토파스칼)로 강도는 '약'이고 크기는 소형이다.

당초 '야기'가 중국 연안을 따라 북상한 뒤 산둥반도를 지나 동쪽으로 방향을 틀어 북한-중국 국경 부근을 지나면 이날부터 14일까지 우리나라는 태풍의 영향을 받을 수 있었다.

이럴 경우 우리나라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 중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바람이 불고 전국에 국지성 소나기가 내리며 불볕더위의 기세를 꺾을 것으로 점쳐졌다.

하지만 '야기'가 방향을 틀면서 우리나라는 계속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폭염과 가뭄 현상은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괌 북쪽 해상에서 발생한 제15호 태풍 '리피'도 우리나라에 아무 영향도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보됐다.

태풍 '리피'는 일본 가고시마 쪽으로 북상 중이나 더 발달하지 못해 14일 오전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것으로 보인다.

[신아일보] 장유리 기자

jyuri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