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오래 앉아있는 사람은 운동해도 담석증 위험 높다"
"오래 앉아있는 사람은 운동해도 담석증 위험 높다"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8.12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호 강북삼성병원 교수팀, 14만7237명 추적조사
(사진=아이클릭아트)
(사진=아이클릭아트)

평소 앉아있는 시간이 긴 사람은 운동을 하더라도 담석증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유승호 강북삼성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팀은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이 병원에서 종합건강검진을 받은 14만7237명을 2016년까지 추적 조사한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담석증이 없는 환자를 대상으로 건강검진 과정에서 운동량 및 앉아있는 시간을 확인했다. 이후 추적조사를 통해 초음파로 질환 유무를 검사했다.

그 결과 운동량과 관계없이 하루에 10시간 이상 앉아있을 경우 5시간 미만 앉아있는 사람에 비해 담석증에 걸릴 확률이 1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운동량이 더 적은 환자의 담석증 위험이 22% 높긴 했으나, 운동 변수를 보정하더라도 오래 앉아있는 경우에 담성증 위험성이 높아졌다.

즉, 운동을 하더라도 앉아있는 시간이 길어지면 여러 질환에 노출될 수 있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

연구팀은 앉아있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지방대사가 저하되면서 담낭으로 콜레스테롤 배출이 많아져 담석이 증가하는 데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이번 연구 결과를 해석했다.

유 교수는 "오래 앉아있으면 사지 근육이 수축해 근골격계에서 지방을 대사하는 효소가 억제되고, 지방대사에 문제가 생겨 간에 인슐린 저항성이 야기되는 등의 과정을 거쳐 결과적으로 담석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스칸디나비아 위장병학지'(Scandinavi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