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진에어 기체결함… 승객 245명 말레이서 발 묶여
진에어 기체결함… 승객 245명 말레이서 발 묶여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8.11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진에어)
(사진=진에어)

말레이시아 조호르바루에서 인천으로 도착할 예정이던 진에어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출발이 하루 넘게 지연될 것으로 예고됐다.

이에 여객기를 이용할 예정이던 승객 245명은 현지에 발이 묶인 채 불편을 겪고 있다.

현지시간 10일 오후 10시 40분께 조호르바루공항을 이륙하려던 진에어 LJ096편(B777-200ER) 여객기가 랜딩 기어 이상으로 출발이 지연됐다.

진에어 따르면 해당 여객기에서는 랜딩 기어 컨트롤 부품 이상이 발견돼 정비·점검을 진행 중이다.

다만 한국에서 부품을 가져와 수리를 마치려면 해당 편 출발이 약 26시간 지연될 것으로 전망됐다.

진에어 관계자는 "승객들이 탑승하기 전 지상 점검 과정에서 이상이 발견됐다"며 "승객들에게는 지연 운항 사실을 알리고 호텔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승객들 사이에서는 해당 비행기 외에 대체편 관련 설명은 듣지 못했다는 하소연이 나오고 있다.

한편, 이 사고 여파로 11일 오전 8시 20분 출발 예정이던 인천발 일본 삿포로행 LJ0231편도 이륙이 지연됐다.

항공사 측은 오후 1시 30분께 대체항공편을 마련해 승객 393명을 옮겨 태우고 상황을 마무리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