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3차 남북정상회담' 평양 아닐수도?… 한미 물밑 의견조율 활발
'3차 남북정상회담' 평양 아닐수도?… 한미 물밑 의견조율 활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8.1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고위급회담서 구체적인 논의 오갈 듯
北, 남북대화 북미 협상 동력으로 이용하나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5월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5월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청와대 제공)

 

남북이 오는 13일 열리는 고위급회담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주요 안건으로 논의할 예정인 가운데, 그 시기와 장소가 주목되고 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4·27 정상회담에서 '가을 평양 정상회담'에 합의한 바 있다.

이번 고위급회담에서는 이 같은 내용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오갈 가능성이 크다.

일각에서는 이번 고위급회담에서 시기와 장소가 확정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이에 대해 청와대는 말을 아끼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남북고위급회담을 위해 청와대도 내부적으로 논의하는 중"이라며 "시기를 언급하는 것은 아직 섣부르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판문점선언 합의 내용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다는 것이었으니 평양에서 개최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되, 이를 움직일 수 없는 확정된 사안으로 볼 수는 없을 것 같다"고도 말했다.

이어 "북한이 어떤 다른 장소를 선호하는지에 대해서는 13일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만나봐야 알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정상회담 개최 시기에 대해서는 "4·27 정상회담 합의대로 가을에 한다는 것이 기본이며, 구체적 시기는 양쪽의 생각이 있을 듯하다. 13일 고위급회담에서 정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에서 참석하는 인사에 대해서도 내부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은 북한 측에서 먼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북미 간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상황에서 이를 타개하기 위해 남북정상회담을 협상 동력으로 사용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미국과도 의견을 조율 중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서도 미국과 의견을 조율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교착된 상태에서 미국은 정상회담을 전략적으로 조율하기 원하지 않느냐'라는 질문에는 "그렇기 때문에 (남북정상회담을) 더 해야 하지 않나"라며 "남북정상회담은 주권의 문제이기도 하다"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도 재조명되고 있다.

현재 북미는 '비핵화'와 '종전선언'을 두고 기싸움 중인데,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내면서 미국의 대북 제재압박을 완화시켜야하는 숙제를 동시에 안고 있다.

일각에서는 북미간 만남을 중재하는 수준을 넘어 실질적인 비핵화 성과 등을 끌어낼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 된 중재역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