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방부 “안보지원사 창설, 셀프개혁 아니다”
국방부 “안보지원사 창설, 셀프개혁 아니다”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8.10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인권센터의 주장 반박… 창설준비단 대부분 외부 인력

시민단체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이 국방부의 안보지원사 창설에 기존 기무사 요원들이 배치돼 주도하고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국방부가 이를 일축했다.

국방부는 이날 입장자료를 내고 “국군기무사령부를 해체하고 새로 창설할 군 정보부대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조직개편과 인적청산을 기존 기무사 요원들이 주도하고 있다는 언론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창설준비단은 현 기무사령부로부터 각종 현황 및 자료를 요구해 입법예고된 부대령에 따라 해편 업무를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한,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창설준비는 법무팀에 파견된 검사에 의해 철저한 검증이 이뤄지고 있다.

의혹이 불거진 창설준비단의 인원 구성에 대해서도 거의 모든 인원이 민간 검사, 국방부 파견 인력 등이라고 반박했다.

창설준비단 구성은 단장(기무사령관), 특별자문관(민간 자문위원)과 4팀(기획총괄팀, 조직편제팀, 인사관리팀, 법무팀)으로 되어 있으며, 이 중 조직편제팀장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은 기존 기무사 인력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국방부는 “창설준비단은 법령에 따라 주도적으로 부대 해편업무를 추진하고 있으며, 원대복귀 조치는 특별독립수사단 및 국방부 검찰단의 수사결과와 국방부 등의 인사심의 절차를 거쳐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