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민주당 부산시당, "한국당 허위사실 유포 책임 묻겠다"
민주당 부산시당, "한국당 허위사실 유포 책임 묻겠다"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8.08.10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 의원이 새마을금고 회의수당 수령했다는 보도는 허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10일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의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와 흑색선전을 즉각 중단하고 공식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지난 9일 보도자료를 내고 해운대구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모 기초의원이 새마을금고 이사회에 참석하고 회의수당을 받았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이에 민주당 부산시당은 해당 의원과 해운대구의회, 새마을금고 측에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자유한국당의 이 같은 주장이 전혀 근거가 없는 허위사실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새마을금고 이사회가 열린 지난 7월10일 해당 의원은 해운대구의회 공식 일정에 따라 동래 충렬사와 반여동 삼절사를 참배하고, 이사회가 열린 오후 2시에는 부산시청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부산지역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해당 의원의 동의를 받아 금융계좌까지 확인한 결과, 새마을금고 회의수당을 수령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민주당은 전했다.

민주당은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이같은 주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명확한 증거나 자료가 있다면 즉각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은 특히 "자유한국당이 만약 납득할 만한 근거를 제시하지 못할 경우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