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경찰, BMW 화재 사건 본격 수사 착수… 피해자 일정 조율
경찰, BMW 화재 사건 본격 수사 착수… 피해자 일정 조율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8.10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 고소장 검토 등 거친 뒤 BMW 관계자 조사 예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BMW 자동차의 잇따른 화재와 관련해 경찰이 피해자들이 제출한 고소장을 검토하고 조사 일정을 조율하는 등 본격 수사준비에 들어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0일 “조만간 BMW를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고소한 이들의 일정을 조율해 고소인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고소장 검토와 피해자 조사로 피해상황을 파악한 뒤, 실제 BMW가 차량결함을 알고도 은폐한 정황이 있는지 여부에 대해 증거 수집에 나선다.

앞서 'BMW 피해자 모임' 21명은 지난 9일 차량의 결함을 알고도 은폐한 혐의로 BMW코리아, BMW 독일 본사와 김효준 회장을 비롯한 이 회사 관계자 6명을 고소했다.

이들이 BMW 측이 증거를 훼손할 우려가 있다며 수사 당국이 직접 나서 증거를 수집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경찰은 피해자 조사를 마치는대로 김 회장을 비롯한 BMW코리아 핵심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BMW는 차량이 잇달아 불타는 사고에 대해 지난 2016년부터 자체 조사를 실시해 최근에야 EGR(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결함이라는 결론을 냈다.

그러나 국토부는 최근 발생한 잇따른 차량 화재로 비난 여론이 거세진 시점에 원인 규명 실험결과를 발표한 데 대해 의심의 여지가 있다며 '늑장 리콜' 여부를 조사 중이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