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마린온' 추락 원인 규명… 민·관·군 합동조사위 출범
'마린온' 추락 원인 규명… 민·관·군 합동조사위 출범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08.08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병대 1사단서 첫 회의… 외국 전문가 섭외도 추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 '민·관·군 합동 사고조사위원회가 8일 공식 출범해 사고원인 규명에 나선다.

해병대사령부는 민‧관‧군 합동 사고조사위 첫 회의가 포항 해병대 1사단에서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초 해병대측은 지난달 17일 마린온 추락사고가 일어난 직후 조영수 전력기획실장(준장)을 조사위원장으로 육·해·공군 항공분야 전문가들로 조사위원회를 꾸려 사고 원인을 조사해왔다.

그러나 유족 측은 정확한 사고원인 규명을 위해서는 민간 전문가도 조사위에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해병대와 유족 측은 지난달 21일 민·관·군 합동조사위를 양측 동수로 구성하고 위원장은 유족 측에서 추천하는 인물로 선임한다는데 합의했다.

이번 민‧관‧군 사고 조사위는 총 37명의 민·관·군 전문가로 구성됐으며, 위원장은 유가족들의 추천으로 공군사관학교 교수인 권재상 예비역 대령이 맡게 됐다.

이들은 각자의 전문 분야에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전체회의를 통해 조사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한편 사고조사위는 2016년 노르웨이 '슈퍼 퓨마' 사고 조사에 참가했던 외국 전문가 섭외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수리온(마린온의 원형) 헬기 개발 당시 기술제휴 업체인 에어버스 헬리콥터가 제작한 슈퍼 푸마 헬기도 2016년에 유사한 사고를 낸 적이 있다.

당시 외국 전문가들의 조사 결과, 슈퍼 푸마 사고의 원인은 메인로터의 동력전달을 담당하는 기어박스(KGB) 내 기어 8개 중 1개가 피로균열로 파괴됐기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병대 관계자는 "민·관·군 합동조사위는 독립적으로 활동하며 국방부와 해병대사령부에서 운영하는 사고조사지원 태스크포스(TF)의 지원을 받는다"면서 "조사는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한 치의 의혹이 없도록 진행하며, 중립적이고 객관적으로 사고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