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마포구, 어린이집 차량 안전사고 예방
마포구, 어린이집 차량 안전사고 예방
  • 이준철 기자
  • 승인 2018.08.07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포경찰서와 어린이집 통학차량 합동점검

서울 마포구는 오는 7일과 9일 이틀에 걸쳐 마포경찰서와 합동으로 어린이집 차량에 대해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동두천시 어린이집 사고의 원인중의 하나로 차량의 짙은 썬팅이 문제가 됐다. 구는 도로교통법 시행령에 따라 단속 권한이 있는 마포경찰서와 합동으로 가시광선 투과율을 측정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구는 지난달 24일부터 26일 3일간 통학차랑을 운행하는 관내 어린이집 19개소를 대상으로 1차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구에 따르면 어린이통학버스 안전관리 현황조사표에 따라 매뉴얼상의 차량안전 규정 준수 여부를 확인해 19개 어린이집 모두 관련 규정사항을 준수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여기에 한발 더 나아가 지난 27일에는 관내 어린이집 원장(209명)을 대상으로 마포구청 대강당에서 어린이집 안전사고 관련 교육을 실시했다. 현행 보육사업을 안내하고 차량 안전관리규정을 준수할 것을 권장했다. 또 폭염에 대비해 영유아들의 건강 관리를 위해 야외활동을 자제하도록 했다. 그 외 아동학대 신고의무와 예방교육, 직원 전달 교육 등도 실시했다.

한편, 구는 지난달 26일에 홍익대 학생들의 아이디어와 기술력으로 어린이집 통학버스 승하차 알림기술을 시연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 시스템은 학생의 통원 차량 승하차 상태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것으로, 예기치 못한 어린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공대생들이 밤새 개발한 프로그램이다.

이번 시스템 개발에 총 책임을 맡은 이종혁 학생은 “어린이의 안타까운 사고를 보며 가슴이 답답했다. 우리나라 모든 국민이 슬픔을 느끼는 모습을 보며 영화 ‘아이언맨’처럼 기술로 이런 사고들을 막으면 어떨까 하는 마음에서 만들게 됐다”며 개발 동기를 밝혔다.

구 관계자는 “현재 보건복지부에서 슬리핑 차일드 체크시스템을 도입해 전국적으로 시행할 것인지에 대한 여부는 아직 확실치 않다. 다만, 지역의 대학생들이 열정과 능력을 통해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고자 노력한 점은 높게 평가하고 싶다. 앞으로 다른 분야에도 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동균 구청장은 “최근 일어난 어린이집 차량 사고로 인해 관내 어린이집에 자녀를 맡기는 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지역 내 대학생들과 협력해서 해결점을 모색하거나 차량 안전점검, 마포경찰서와의 합동 점검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c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