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유시민 고백, 정치인 시절 행복하지 않았던 이유는?
유시민 고백, 정치인 시절 행복하지 않았던 이유는?
  • 진용훈 기자
  • 승인 2018.08.06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뭉쳐야뜬다 방송화면
사진=JTBC 뭉쳐야뜬다 방송화면

 

유시민 작가 고백이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JBT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에서는 작가 유시민, 유병재, DJ DOC 이하늘과 멤버들이 대마도 낚시 패키지 여행을 떠난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유병재가 “정치 할 때도 행복하셨냐”고 묻자 유시민에게 묻자 그는 “정치할 때는 안 행복하다. 하루하루 인생이 소모되는 느낌”이라며 “매일 싸우니까 부정적인 감정을 컨트롤하는 게 되게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다시 정치 할 생각은 없냐”는 질문에도 “나는 이제 나이도 들었고 ‘썰전’ 하러 가는 것 빼고는 일주일 내내 작업실에만 있는다”며 “작업실에서 책 읽고 글 쓰는 게 제일 좋다. 하루하루가 너무 좋다”고 말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유시민 작가는 최근 '썰전'에서도 하차했다.

[신아일보] 진용훈 기자

yhj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