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종합) 靑, 비서관 인선… '친노' 인사 다수 포함
(종합) 靑, 비서관 인선… '친노' 인사 다수 포함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8.06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명 비서관 인선… 조직개편 후 첫 인사
자영업 인태연·정책조정 김영배·자치발전 민형배
시민참여 정현곤·사회조정 강문대·제도개혁 김우영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조직개편에 따른 일부 비서관 후속 인선을 단행했다. 윗줄 왼쪽부터 자영업비서관에 임명된 인태연 한국중소상인 자영업자 총연합회 회장, 사회조정비서관에 임명된 강문대 법률사무소 로그 대표변호사, 정책조정비서관에 임명된 김영배 민주연구원 부원장, 아랫줄 왼쪽부터 제도개혁비서관에 임명된 김우영 전 서울특별시 은평구청장, 자치발전비서관에 임명된 민형배 전 광주광역시 광산구청장, 시민참여비서관에 임명된 정현곤 국무총리비서실 시민사회비서관.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조직개편에 따른 일부 비서관 후속 인선을 단행했다. 윗줄 왼쪽부터 자영업비서관에 임명된 인태연 한국중소상인 자영업자 총연합회 회장, 사회조정비서관에 임명된 강문대 법률사무소 로그 대표변호사, 정책조정비서관에 임명된 김영배 민주연구원 부원장, 아랫줄 왼쪽부터 제도개혁비서관에 임명된 김우영 전 서울특별시 은평구청장, 자치발전비서관에 임명된 민형배 전 광주광역시 광산구청장, 시민참여비서관에 임명된 정현곤 국무총리비서실 시민사회비서관.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자영업비서관에 인태연 한국 중소상인 자영업자 총연합회 회장을 내정하는 등 대통령비서실 6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영업비서관 등 일부 비서관 후속 인선을 단행했다.

인 비서관을 비롯해 정책조정비서관에는 김영배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자치발전비서관에는 민형배 전 광주광역시 광산구청장, 시민참여비서관에 정현곤 국무총리비서실 시민사회비서관을 각각 임명했다.

또 사회조정비서관에는 강문대 법률사무소 로그 대표변호사, 제도개혁비서관에 김우영 전 서울특별시 은평구청장을 임명했다.

청와대 비서실 조직개편 후 처음 이뤄진 신임 비서관 인사에는  '친노' 성향 인사들이 다수 포함됐다.

먼저 인태연 비서관은 인천 출신으로 경성고와 한국외대 독일어학과를 졸업했다. 부평 문화의거리 상인회장, 더불어민주당 소상공인특별위원회 수석부위원장, 전국유통상인연합회 공동회장 등을 지냈다.

김영배 비서관은 부산 브니엘고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서울 성북구청장을 연임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이기도 한 그는 노무현정부 청와대에서 행사기획비서관 등을 지냈다.

자치분권비서관과 균형발전비서관이 통합된 자리인 자치발전비서관에 임명된 민형배 비서관은 전남 해남 출신으로 목포고와 전남대 사회학과를 졸업했으며 동 대학에서 사회학 석사와 박사도 받았다.

민 신임 비서관은 전남일보 기자와 논설위원을 지냈다. 노무현 정부에서는 대통령비서실 사회조정비서관을 맡았다.

이후 민선 5·6기 광주광역시 광산구청장을 지냈으며 전국사회연대 경제 지방정부협의회 회장을 거쳤다.

정현곤 비서관은 경남 함안 출신으로 진주고와 서울대 지구과학교육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경남대에서 북한학 석사와 정치외교학 박사를 취득했다.

시민평화포럼 정책위원장,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장·공동정책위원장, 창작과비평 상임편집위원 등을 지냈다.

정 비서관은 지난 1997년 법원으로부터 이적단체로 규정된 참여노련 대중사업국장으로 활동했고 이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

이에 지난해 10월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정 비서관에 대한 사상과 과거 경력 논란이 일기도 했다.

경남 마산 출신인 강문대 비서관 역시 마산 중앙고와 서울대 종교학과를 졸업한 뒤 민변 노동위원장과 사무총장 등을 지낸 시민사회 출신이다.

2004년 당시 민주노동당 단병호 국회의원의 정책수석보좌관으로 일하면서 국내 최초 변호사 출신 국회의원 보좌관을 지냈다.

김우영 비서관은 강원 강릉 출신으로 강릉고와 성균관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카이스트 문술미래전략대학원 경영학 석사를 마쳤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청년위원회 위원장을 지냈으며 평창동계올림픽 강원도 홍보대사를 역임했다.

또 민선5·6기 서울특별시 은청구청장을 맡았고, 노무현재단에서 기획위원을 맡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26일 국정과제를 보다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 조직 진단을 시행했고 이에 따른 조직개편을 발표한 바 있다.

청와대는 인선 작업이 마무리되는대로 신임 비서관들을 발표할 계획이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