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지역 맞춤형 ‘스마트도시 조성사업’ 본격화
지역 맞춤형 ‘스마트도시 조성사업’ 본격화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8.08.06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천구 스마트도시 조성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지난 7월 금천구 사회적경제허브센터에서 열린 ‘스마트 금천, 도시·미래·솔루션’ 세미나 개최 사진.(사진=금천구 제공)
지난 7월 금천구 사회적경제허브센터에서 열린 ‘스마트 금천, 도시·미래·솔루션’ 세미나 개최 사진.(사진=금천구 제공)

서울 금천구는 7일 오후 2시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스마트도시 조성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착수보고회에는 유성훈 금천구청장을 비롯한 관계부서 공무원과 주민참여형 스마트도시 사업시행을 위해 민간지원조직, 지역 활동가, 주민대표 등으로 구성된 ‘스마트도시 거버넌스’가 함께 참석한다.

이번 용역은 금천구 지역 특성에 맞는 스마트도시 조성을 위한 비전과 전략 수립을 목적으로 하며,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앞으로 4개월 동안 연구용역을 수행한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주민과 함께 만드는 스마트도시를 위한 ‘공공-민간-주민 협업’ 기반의 다양한 디지털사회혁신 사업계획을 공유할 계획이다. 또, 기존 도시환경을 ICT・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개선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도시재생형 스마트도시 조성 방안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예정이다.

구는 용역 수행이 마무리되는 올해 11월 ‘금천구 디지털사회혁신 도시 마스터 플랜’을 발표하고, 지역의 강점과 생활특성을 반영한 생활공간별 선도사업을 계획해 내년 상반기부터 관련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맞춤형 스마트도시 계획 수립을 위해 민관이 끊임없이 소통해 계획에 무엇을 어떻게 담을지에 대한 논의를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