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데스크 칼럼] 최저임금 8350원 확정, 편의점 살리는 정책이 필요하다
[데스크 칼럼] 최저임금 8350원 확정, 편의점 살리는 정책이 필요하다
  • 신아일보
  • 승인 2018.08.05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스마트미디어부 부장
 

고용노동부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시간당 8350원으로 최종고시 했다. 올해보다 10.9%(820원) 인상된 금액이다. 
주 40시간으로 따지면 한달 급여가 174만5150원이 된다. 2018년 최저임금 보다는 작은 인상폭 이지만 2년 연속 두자릿수 인상이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내년도 최저임금이 확정 되자 여기저기서 볼멘 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재심의 없이 8350원으로 확정이 되자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들의 의견을 묵살한 처사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특히 편의점업계는 정부에 최저임금 재심의와 업종별 차등적용을 촉구했지만 정부가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며 강한 반발과 함께 단체행동도 불사할 기세다.

유독 편의점 업계가 최저임금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이유는 편의점이 영업이익은 낮고 장시간 운영으로 인해 인건비 지출이 많기 때문이다.
인건비 상승으로 “알바보다 돈 못버는 사장”이 나온다는 얘기는 더이상 우스개소리가 아니다. 

편의점 수익구조를 살펴보면 가장 큰 부분이 임대료와 가맹수수료, 인건비, 카드수수료 등이다.
임대료와 가맹수수료는 점주들이 마음대로 조정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결국 점주들은 인건비를 낮춰야 수익이 올라가는 구조인 셈이다.
점주들은 인건비를 낮추기 위해 아르바이트생의 근무시간을 줄이고 그 시간에 직접 근무하는 경우가 점차 늘고 있다.
보통 편의점하면 24시간 영업의 대명사 였지만 이제는 인건비 부담으로 인해 심야영업을 하는 곳은 눈에 띄게 줄었다.

게다가 전국 편의점 수는 5대 브랜드 편의점 기준으로 4만845개가 운영되고 있고 소규모 브랜드까지 합하면 7만개가 넘는다.
커피 전문점과 치킨집에 견줄 정도로 편의점수가 너무나도 많다.
편의점 왕국이라 불리는 일본은 인구 1억2000만명에 편의점수는 5만6000개로 인구 2200명당 1개 편의점이 있지만 우리는 1500명당 1개로 1.5배 많은 수치다.
상황이 이러하니 서로 살아남기위해 제살 깍아먹기식 과잉경쟁을 하고 있는 형국인 된 셈이다.
“옆집 편의점이 망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얘기가 현실이 되는 웃지 못할 상황이 되었다.

반면 일본의 경우 가맹수수료와 인건비가 더 높음에도 불구하고 편의점 업계는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일본 편의점 매장크기는 우리의 2배가 되고 종업원은 한매장 당 10명 남짓된다.

이러한 환경속에서도 일본 편의점이 성장하는 건 편의점 밀집도가 낮은 탓도 있겠지만 일본 가맹본점은 가맹점주들에게 연간 ‘최저수입’을 보장하기 때문이다.
또한 수도·전기료를 지원해 주며, 24시간 영업을 하는 매장에는 연간 120만엔(약 1209만원)의 장려금을 지급해준다.
그 밖에 개업을 위한 가정이사 시 이사비 일부를 지원하며 가맹점 과실로 상품 불량 발생 시에도 원가의 15%는 본사가 부담 하는 등의 지원책을 운영한다.
더 많은 수수료를 받는 대신 퇴출당하는 가맹점이 없도록 적극 지원해 편의점주와 본부가 상생하는 체제를 갖춘 것이다.

일본의 사례를 무조건 받아들여야 된다는 것은 아니지만 국내 편의점 업계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반드시 들여다봐야 될 부분이다.
정부도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으로 편의점 가맹 수수료 인하, 카드수수료 인하 등 대책을 내세우고 있지만 여전히 부족해 보인다.
가맹본부와 편의점주의 요구 조건을 무조건 수용하기는 어렵겠지만 보다 현실적인 대안을 위해서는 이들과의 진실된 소통이 필요하다.

최저임금 인상이 모두가 ‘잘먹고 잘살기’위한 제도가 되어야 되는데 늘어난 인건비로 편의점주는 폐업을 고민하고, 아르바이트생은 일자리를 고민하고 편의점 본사는 매출 하락을 고민하고 있다.

이달 안에 소상공인을 위한 정부의 추가 대책이 발표된다고 하니 모두가 상생할 수있는 그런 방안을 기대해 본다.

/오영훈 스마트미디어부 부장


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