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박범계, '사실상' 이해찬 지지 선언… "공정함 체화돼있어야"
박범계, '사실상' 이해찬 지지 선언… "공정함 체화돼있어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8.05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지선언 할 수 없지만 침묵만이 옳은 태도는 아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차기 당대표는)공정함이 권위로서 체화돼있는 분이어야 한다"며 사실상 이해찬 의원을 지지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압도적 혁신 아니면 이의없는 권위이기를'이란 제목의 글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송영길·김진표·이해찬) 세 분 후보들 모두 특장점이 있어 민주당 대표감으로 손색이 없다"면서도 "다만 민주당에 대한 기대가 엄정한 평가로 바뀌는 분위기속에 민주당엔 두가지 난제가 있어 이를 잘 대처하지 않으면 위기를 초래할수 있다는 절박감을 안고 이번 당대표 선택에 임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당의 두 가지 난제로 전체적 당무관리와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 등을 위한 야당과의 협치를 꼽았다.

박 의원은 "공천을 포함한 전체적인 당무관리가 큰 잡음없이 진행돼야하고 야당과의 관계에서 풀어야할 숙제가 많지만 개헌(권력구조 포함)과 선거제도 개편 그리고 협치를 바라보는 시각이 문재인 대통령과 다르지 않은 분이기를 바란다"며 "칼칼한 리더십이겠죠"라고 전했다.

다만 박 의원은 "어느 분을 거명해 지지선언을 할 수 없는 당헌당규를 잘 아시지 않느냐"며 "그렇지만, 명색이 당대표 예비선거에 출마한 사람으로서 마냥 침묵만이 옳은 태도는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의 판단에 여러 해석이 있을수도 있으나 그것 역시 현실이라는 점을 상기한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이번 8·25 민주당 전당대회 당권 경쟁에 뛰어들었다 예비경선에서 탈락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새 인물에 의한 유능하고 공정한 혁신을 주장하며 전대 출마를 했으나 중앙위를 통과하지 못했다"면서 "깜짝놀랄 만한 앞도적 혁신으로 민주당에 대한 관심을 집중시켜 중반기 문재인 정부를 뒷받침하려는 노력은 그냥 노력으로 남게 됐다"고 언급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