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산가족 상봉 명단 확정… 南 93명·北 88명
이산가족 상봉 명단 확정… 南 93명·北 88명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8.0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적십자사와 북측 조선적십자회 실무진들이 이산가족 상봉행사 최종 대상자 명단을 교환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대한적십자사와 북측 조선적십자회 실무진들이 이산가족 상봉행사 최종 대상자 명단을 교환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오는 20~26일 진행되는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참여하는 인원은 남측 93명, 북측 88명으로 확정됐다.

대한적십자사(한적)는 4일 오전 11시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대상자 최종명단을 교환한 데 이어 오후에는 북측으로부터 넘겨받은 명단을 분석해 이같이 발표했다.

한적에 따르면 남측 방문단은 남성은 68명, 여성은 25명이다.

연령대로는 90세 이상이 35명, 80대는 46명, 79세 이하 12명 등으로 구성됐으며, 상봉대상자의 가족관계별로는 부자·조손 상봉이 10명, 형제·자매 상봉이 41명, 3촌 이상 42명으로 나타났다.

또 출신 지역별로는 황해도 출신이 23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평안남도(14명), 평안북도(10명), 함경남도(8명), 경기도(8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북측 방문단은 남성 46명과 여성 42명으로 구성됐으며, 90세 이상이 5명, 80대는 62명, 79세 이하는 21명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만날 가족관계별로는 부자·조손 상봉이 3명, 형제·자매 상봉이 61명, 3촌 이상 상봉은 24명이었다.

한편 남북은 지난 6월22일 적십자회담을 열고 각각 100명씩의 이산가족이 상봉하는 행사를 8월 20∼26일 금강산에서 열기로 합의했다.

8월 20∼22일에는 남측 방문단 93명이 금강산에서 북측의 이산가족과 상봉하며, 8월 24∼26일에는 북측 방문단 88명이 남측의 이산가족과 상봉할 계획이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