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칼' 뽑은 특검과 '방패' 든 김경수… '드루킹 댓글' 정면전 임박
'칼' 뽑은 특검과 '방패' 든 김경수… '드루킹 댓글' 정면전 임박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8.02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검 전방위 압수수색 실시… 압수수색 영장서 '공범' 적시
동명 김경수 전 고검장 선임계 제출… 치열한 공방전 예고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 (사진=연합뉴스)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 (사진=연합뉴스)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둘러싼 허익범 특별검사팀과 김경수 경남지사의 정면전이 임박하고 있다.

특검은 김 지사에 대한 전방위 압수수색을 실시하면서 사법처리 의지를 보이고 있고, 김 지사는 줄곧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양측의 치열한 공방전이 전망된다.

2일 특검팀은 전날 법원으로부터 김 지사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오전 8시부터 김 지사의 집무실과 관사 등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압수수색 범위는 김 지사가 의원 시절 사용한 컴퓨터와 이 컴퓨터와 연관된 국회 서버, 현재 국회에서 근무 중인 김 지사 전 보좌진의 컴퓨터와 휴대전화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특검팀은 김 지사의 당시 일정담당 비서 A씨가 현재 다른 의원실로 옮긴 사실에 주목해, A씨가 사용한 컴퓨터를 압수하는데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처럼 특검팀이 압수수색이라는 '강수'까지 내보이며 수사를 진행하는 것은 김 지사를 '드루킹' 김동원씨의 댓글조작 공범으로 처리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이날 집행한 압수수색 영장에서도 특검은 김 지사를 드루킹의 '공범'으로 적시하면서 김 지사를 향한 사법처리 의사를 분명히했다.

당초 이번 사건은 앞선 경찰 수사에서 드루킹과 그 일당 일부가 민주당 당원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이들과 김 지사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파장이 일었다.

이후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김 지사가 이번 사건에 연루된 단서가 나오지는 않았으나, 드루킹은 '옥중 편지'에서 김 지사를 범행의 '최종 책임자'로 지목하고 나섰다.

이에 특별검사가 출범했고, 특검은 1차 수사기간의 절반을 드루킹 일당을 수차례 소환해 김 지사와 접촉한 경위나 목적 등을 조사하면서 수사의 기초를 다졌다.

이 과정에서 특검팀은 김 지사가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을 사전에 알고있었다는 정황이 담긴 드루킹의 USB(이동식 저장장치)를 포착했다.

수사기간의 절반 이상이 지난 시점에서 특검은 남은 기간을 고려할 때 이번 주말이나 내주 초 김 지사가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특검이 수사를 속도를 내자 김 지사 측도 이에 정면대응하기 위한 방어막 구축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김 지사는 이날 자신과 동명인 김경수(58·사법연수원 17기) 전 대구고검장을 변호인으로 선임했다.

김 전 고검장은 이날 오전 유선으로 허 특검에게 선임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선임계는 이날 중 제출할 예정이다.

김 지사와 경남 진주 동향인 김 전 고검장은 2013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사라지기 전 마지막 중수부장을 지내는 등 검찰의 특수수사 전성기를 이끈 인물이다.

앞으로 김 전 고검장은 경찰 단계에서 선임된 변호인 3명 등과 함께 특검과의 치열한 공방전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당초 김 지사가 사건 초기부터 댓글조작 사건 개입 의혹을 전면 부인해온 만큼 특검 조사에서도 이 같은 입장을 고수하면서 특검 수사의 부당성을 다툴 것으로 점쳐진다.

앞서 김 지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드루킹 측이 자발적으로 '선플'을 달겠다고 했을 뿐 내가 허락이나 승인을 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전날에는 언론 보도에 대한 불만도 표했다. 김 지사도 전날 경남도정 4개년 계획(안) 최종보고회에 참석해 "언론이 지난 경찰 조사과정에서 충분히 밝히고 소명했던 내용을 마치 새로운 것인 양 반복해서 보도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사건 초기부터 댓글조작 사건 개입 의혹을 전면 부인해온 김 지사는 특검 수사에도 정면 대응하겠다는 입장인 만큼 앞으로 양측은 양보 없는 치열한 다툼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신아일보] 박선하 기자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