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 19곳에 미군 유해 산재… 운산·청천강 일대 1495구"
"北 19곳에 미군 유해 산재… 운산·청천강 일대 1495구"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08.02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을 맞은 27일 한국전쟁 중 북측에서 사망한 미군의 유해가 북한 원산 갈마비행장에서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로 송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을 맞은 27일 한국전쟁 중 북측에서 사망한 미군의 유해가 북한 원산 갈마비행장에서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로 송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방부가 6·25 전쟁 당시 북한 지역 내 최소 19곳에 미군 전사자 유해가 산재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2일 미국의소리(VOA) 방송 보도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유해가 수습되지 않은 참전 미군이 6월 18일 기준으로 7699명이며, 현재 북한 안에는 5300여구의 미군유해가 산재해 있는 것으로 보고있다.

미 국방부가 미군유해가 가장 많이 묻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지역은 6‧25 전쟁 당시 주요 격전지였던 평안북도 운산군과 청천강 주변이다.

이 지역은 중공군이 6‧25 전쟁에 본격적으로 참전하면서 미군과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장소로, 전투 당시 전멸하다시피 한 미 7기병연대 제3대대 장병들을 중심으로 미군 1495구가 매장돼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 미 국방부는 1950년 겨울 미 해병대원들이 다수 사망한 장진호 일원에도 미군유해 1024구가 묻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외에도 미 해병대의 퇴로였던 유담리 등 장진호와 흥남부두 사이, 중공군과 북한군이 전쟁때 포로수용소를 운영했던 압록강 인근에도 약 2000여구가 매장돼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북한은 최근 미군 전사자 유해 55구를 미국으로 송환했다.

유해 송환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의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군유해 송환을 약속한 데 따른 것이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