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제주 예멘 논란' 국민청원에 박상기 "허위난민 신속히 가려내겠다"
'제주 예멘 논란' 국민청원에 박상기 "허위난민 신속히 가려내겠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8.01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국민청원 사상 최다 동참… 법무장관 답변 나서
"난민보호율 11.4%… 전세계 평균 38% 보다 낮아"
지난 7월14일 저녁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난민대책국민행동이 난민법, 무사증 제도 폐지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7월14일 저녁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난민대책국민행동이 난민법, 무사증 제도 폐지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일 제주 예멘 난민에 대한 우려와 관련 "진정한 난민은 보호하고, 허위 난민신청자는 신속하게 가려내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제주도 불법 난민 신청 문제에 따른 난민법, 무사증 입국, 난민신청허가 폐지/개헌'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자로 나서 "난민제도를 악용하는 것이 명백한 신청자는 정식 난민심사 절차에 회부하지 않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제주도에 예멘 난민들이 몰려오면서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난민법을 폐지하라"는 청원이 올라왔고 이 청원에 동참한 국민은 71만4875명에 이른다. 사상 최다 참여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이번 청원에 나타난 국민의 우려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청원을 계기로 난민제도 전반적 상황을 꼼꼼히 재검토해 개선방안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언급했다.

박 장관은 "난민 신청시 SNS 계정 제출을 의무화하는 등 신원 검증을 강화할 것"이라며 "박해 사유는 물론, 마약 검사, 전염병, 강력범죄 여부 등을 엄정한 심사를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법행위를 조장하는 난민 브로커 처벌 조항도 명문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무사증제도 폐지 요구와 관련해서는 "부작용도 있지만 제주 지역 관광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는 평가도 있다"면서 "제주특별자치도법에 의해 시행되는 만큼 제주도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정부는 지난 6월1일자로 예멘 국민에 대한 무사증 입국을 금지한데 이어 8월1일자로 감비아, 소말리아 등 12개 국가에 대해 불허국가로 추가 지정한 바 있다.

또한 법무부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지난 1992년 난민의 인권과 기본적 자유를 보장하는 '난민의 지위에 관한 협약' 가입했다.

2012년에는 당시 새누리당 황우여 의원 대표 발의로 난민법이 제정됐다.

난민 협약 이후 26년간 4만2009명이 난민 신청을 했고 심사가 끝난 이들 중 4%인 849명이 난민으로 인정됐다.

인도적 체류자 1550명까지 합쳐 난민보호율은 11.4%로 집계됐으며 전세계 난민협약국 평균 난민보호율은 38%로 우리나라는 비교적 난민 수용에 엄격한 편이라고 법무부 측은 전했다.

유엔난민기구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33만건, 독일 20만건 등 전세계적으로 190만건의 난민 신청이 접수됐으며 평균 난민보호율은 50%로 집계됐다.

누적 난민 규모는 터키 350만명, 파키스탄, 우간다 각 140만명, 독일 97만명 순이다.

박 장관은 "난민협약 가입국 142개국 중 협약 탈퇴국은 없다"며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과 국익에 미치는 문제점을 고려할 때 난민협약 탈퇴나 난민법 폐지는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난민 심사가 오래 걸리는 문제에 대해서는 부족한 심사 인력과 통역 전문가를 대폭 늘리고 국가정황정보를 수집하는 전문 인력 확충과 전문성, 독립성을 갖춘 난민심판원을 신설하기로 했다.

이렇게되면 현재 불복 절차까지 2~3년에 달하는 심사 기간이 1년 내로 단축된다.

난민심사관 충원과 해당 언어 지원 확대는 유엔난민기구에서도 우리 정부에 의견을 전달해온 바 있다.

제주도의 예멘 난민 신청자에 대한 심사는 9월 말쯤 완료될 전망이다. 제주도와 시민단체, 종교단체의 노력으로 취업과 숙소 지원이 이뤄지고 있으며 정부 합동으로 한국사회, 법질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박 장관은 "난민으로 인정될 경우, 우리 법질서와 문화에 대한 사회통합 교육을 의무화하고 멘토링 시스템을 도입해 정착을 지원하고 관리할 예정"이라며 "난민이 수동적으로 지원과 보호를 받는데 머무르지 않고,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자립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서구 사회에서 대규모 난민 수용 과정에서 나타난 부작용을 반면교사로 삼아 우리 실정에 맞으면서 국제적 책무도 이행할 수 있는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난민정책이 필요하다"면서 "시민사회, 종교계, 지방정부, 법조계 의견도 적극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청원을 진행한 정혜승 디지털소통센터장은 "대한민국이 법통을 계승했다고 헌법에 명시된 상해임시정부도 일제의 박해를 피해 중국으로 건너간 정치적 난민이 수립한 망명정부였다"며 "우리도 다른 문화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난민 문제를 논의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정 비서관은 "우리는 엄격한 난민심사 절차에 따라 인구 1000명 당 난민 수용 인원이 전세계 139위, OECD 35개국 중 34위"라며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 과제인 동시에 사회적 고민이 더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