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 'DMZ 공동유해발굴·GP 시범철수·JSA 비무장화' 공감
남북, 'DMZ 공동유해발굴·GP 시범철수·JSA 비무장화' 공감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7.31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보도문 채택 불발… "구체적 이행시기·방법 계속 논의"
31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장성급회담에서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왼쪽 두번째)과 안익산 북측 수석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1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장성급회담에서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왼쪽 두번째)과 안익산 북측 수석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남북이 31일 '제9차 장성급 군사회담'을 열고 △비무장지대(DMZ) 공동유해발굴 △DMZ 내 상호 시범적 GP(전방초소) 철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 추진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육군 소장)은 이날 판문점 남측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열린 회담 직후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은 사항에 공감대를 이뤘다고 전했다.

김 수석대표는 "구체적 이행 시기 및 방법 등에 대해서는 전통문 및 실무접촉 등을 통해 계속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 합의사항 추진에 있어서 상호 입장을 일치시키고,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김 수색대표는 또 "우리 측은 9월 12일부터 14일까지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인 서울안보대화에 북측 대표단을 파견해줄 것을 정중히 요청하는 국방부 차관의 초청장을 전달했고, 북측은 초청장을 상부에 보고해 대표단 참석 여부를 전달해 주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이날 남북장성급회담은 오전 10시께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전체회의를 시작해 50분 만인 10시 50분께 종료했다.

이후 오전 11시 55분 수석대표 회의가 시작됐고, 오후 1시 20분께 수석대표 회의가 정회됐다. 15분 가량 휴식을 취한 남북 수석대표들은 1시 35분께 다시 회의를 진행해 2시께 마쳤다.

이후 각자 후속 논의를 이어간 남북은 4시부터 대표 1인 간 접촉을 진행했고 이는 5분 만에 끝났다. 4시 25분부터 50분까지는 또 한 차례 수석대표 회의가 진행됐고 6시부터 3차 수석대표 회의까지 진행했다.

남북 대표단은 6시 30분부터 36분까지 종결회의를 가진 뒤 헤어졌다. 공동보도문은 채택하지 않았다.

이날 회담에 남측에서는 김 소장을 비롯해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안상민 합동참모본부 해상작전과장(해군 대령), 이종주 통일부 회담 1과장, 한석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행정관 등 5명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안익산 육군 중장(한국군 소장)을 수석대표로 엄창남 육군 대좌(우리의 대령), 김동일 육군 대좌, 오명철 해군 대좌, 김광협 육군 중좌(우리의 중령) 등 5명이 나섰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