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흡연자의 빠른 뇌 노화속도, 꾸준히 운동하면 상쇄"
"흡연자의 빠른 뇌 노화속도, 꾸준히 운동하면 상쇄"
  • 장유리 기자
  • 승인 2018.07.3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흡연을 하는 사람은 뇌가 작아지는 뇌 수축 과정이 비흡연자보다 빠르나, 이런 속도를 꾸준한 운동으로 더디게 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대의대 신철(안산병원 호흡기내과)·김은영(인간유전체 연구소) 교수 공동 연구팀은 49∼79세 사이의 중장년 984명(남 469명, 여 515명)을 대상으로 평소 흡연 등 생활습관이 뇌의 용적량 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1~2013년과 2015~2017년에 각각 조사 대상자의 뇌 자기공명영상(MRI)을 찍어 4년 사이 용적량 변화를 추적했다.

그 결과 담배를 계속해서 많이 피우는 사람은 담배를 전혀 피우지 않는 사람보다 뇌 수축 현상이 5배 가까이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전체 조사 대상자의 뇌 용적량은 연간 평균 2.65㎖씩 감소했다. 이 때 흡연은 생활습관 중 뇌 용적량 감소에 미치는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

지속적인 흡연에 의한 연평균 뇌 용적 감소량은 0.67㎖로 집계됐다. 4년 치로 보면 총 2.68㎖에 달하는 수치다.

담배를 피우면서 운동량이 적은 사람들의 뇌 조직량 감소 속도는 비흡연자이면서 운동량이 많은 사람에 비해 약 5배가량 빠른 것으로 연구팀은 추정됐다.

또 뇌 수축은 같은 흡연자라도 가벼운 흡연자보다 중증 흡연자가 더 빠르게 진행되는 것으로 조사했다.

특히 흡연은 나이가 들면서 기본적으로 뇌 용적이 감소하는 것보다도 뇌 용적을 더욱 줄였다.

다만, 평소 운동을 꾸준히 하거나 활동량이 많은 흡연자는 뇌의 수축 현상이 상대적으로 더뎠다. 반면 운동량이 많은 흡연자는 오히려 뇌의 용적량이 늘어났다.

이는 흡연자의 뇌 수축이 비흡연자보다 빠르지만, 꾸준히 운동하면 이런 뇌 수축을 상쇄할 수도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다.

음주는 이번 조사에서 뇌 수축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신철 교수는 "운동은 단순히 신체적인 건강뿐만 아니라 뇌의 건강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면서 "흡연자가 이제부터 금연하고 꾸준히 운동한다면 뇌의 노화 속도를 어느 정도 늦추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노화 신경생물학'(Neurobiology of Aging) 9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신아일보] 장유리 기자

jyuri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